김래원 "영화 속 모든 장면이 보통의 연애 모습 아닐까요"
로맨틱 코미디 '가장 보통의 연애' 주연
2019년 09월 25일(수) 17:46

'가장 보통의 연애' [뉴 제공]

술에 잔뜩 취해 전 여자친구에게 '뭐해?', '자니?'라고 메시지를 보내고 다음 날 아침 후회하는 남자. 그리고 그날 술을 또 마시고 또 같은 일을 반복하는 남자. 다음 달 2일 개봉하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배우 김래원(38)이 연기한 재훈의 모습이다. 김래원은 재훈을 어찌 보면 지질하지만, 흔히 있을법한 전 남자친구로 그려냈다. 25일 종로구 소격동에서 만난 그는 "재훈과 내가 많이 닮지는 않은 것 같다"며 웃었다. "저는 술 먹고 '자니?', '뭐해?' 이렇게 보내본 적이 없어요. 저도 헤어진 적이 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재훈이는 좀 여린 것 같아요. 그래서 술에 의지하게 됐죠. 그 때문에 지질하다는 말을 듣는 것 같아요." 재훈은 어느 날 술에 취해 모르는 번호로 전화를 걸어 두시간 넘게 통화하게 되고, 그것이 회사에 새로 온 선영(공효진 분)이었다는 것을 알고 민망해한다. "그게 민망할 일인가 싶었죠. 전 사실 재훈이 지질하다고 생각하지도 않았고요. 실연의 고통과 슬픔은 무겁고 힘들죠. 저도 평상시에는 좀 다운돼 있는 편이라, 자칫 저 때문에 영화가 너무 무거워질 수 있어서 신경이 좀 쓰였어요. 그래서 영화 초반에 넘어지는 장면이 굉장히 만족스러웠어요. 아픔의 진정성과 엉성한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이었거든요. 이후 재훈이 자연스럽게 변해가는 모습을 무겁지 않게 그리려고 애썼어요." 김래원은 재훈을 처음부터 설정하기보다는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하는 설정들로 재훈 캐릭터를 만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이별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두 남녀가 서로 티격태격하면서 끌리는 것이 영화의 주된 내용인 까닭에 상대역인 공효진과 좋은 호흡이 필수적이었다. 김래원은 "출연 결정할 때 '공효진 씨가 하면 저도 하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 시나리오를 보면서 효진 씨가 생각나더라고요. 함께 하는 장면에서 효진 씨와 하면 저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항상 매력적이고 자기감정에 솔직하고 자연스럽고. 그런 모습이 좋아요." 영화 속 재훈과 선영은 매일 술을 마시며 미묘한 관계로 발전한다. 두 사람의 취한 연기는 모두 맨정신으로 한 것이다. 김래원은 "처음에는 걱정했는데 영화를 본 지인들이 '정말 술 마시고 한 것이냐'라고 물었다"며 "분장 효과도 조금 봤다"고 웃었다. 영화의 제목이기도 한 '가장 보통의 연애'에 대해서는 "너무 어렵다"고 털어놨다. "재훈도, 선영도 가장 보통의 연애를 하고 있을 수도 있어요. 다만 선영은 상처에 많이 무뎌진 거고 재훈은 더 미숙한 것이고요. 그렇게 연애의 방법도 조금씩 변해가는 것이겠죠." 김래원은 "영화 속에서 재훈과 선영이 티격태격하는 모든 장면이 다 합쳐져서 '보통의 연애'가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