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美에 ‘홍콩 인권법안’ 촉구 집회
송환법 반대 시위 격화 속
8일 美총영사관 앞서 열기로
美의회 6월 이미 법안 발의
중국 “내정 간섭” 강력 반발
2019년 09월 05일(목) 04:50

3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나온 시위 참가자들이 대형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그 뒤로 중국 인민해방군 홍콩 주둔군 건물이 보인다.<왼쪽>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자가 2일 홍콩 몽콕 경찰서 밖에서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제압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나온 시위 참가자들이 대형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그 뒤로 중국 인민해방군 홍콩 주둔군 건물이 보인다.<왼쪽>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자가 2일 홍콩 몽콕 경찰서 밖에서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제압되고 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가 미국 의회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홍콩 시위대는 일요일인 오는 8일 오후 2시 주홍콩 미국 총영사관 앞에서 ‘홍콩 인권민주 기도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빈과일보, 명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홍콩 언론이 4일 보도했다.

지난 6월 초부터 이어져 온 14번째 주말 집회인 이날 집회에서는 미국 의회가 논의하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촉구할 방침이다.

미 의원들에 의해 지난 6월 발의된 이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비자나 법 집행, 투자, 무역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을 받고 있다.

이 법안은 또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한편, 미국 기업이나 개인이 이들과 금융 거래를 못 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오는 8일 집회와 더불어 홍콩 야당인 공민당 의원 5명도 미국으로 건너가 민주, 공화 양당 지도부를 만나 이 법안의 통과를 촉구할 계획이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이 법안의 통과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법안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은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패권 법안으로, 법안이 통과되면 양국 관계는 새로운 충돌에 직면할 것”이라며 “중국은 경제 영역에 제한되지 않는 전면적인 보복을 단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홍콩 시위에서는 성조기를 든 시위대가 자주 눈에 띄고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훼손 사건도 수차례 발생하는 등 강한 ‘친미 반중’ 정서를 드러내고 있다.

8일 집회에 앞서 7일에는 시위대가 홍콩 쇼핑몰 등을 돌아다니면서 소비 자제(罷買) 운동을 펼치고, 지난 주말처럼 홍콩국제공항 주변의 교통을 방해하는 시위도 전개할 계획이다.

지난 2일부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이 전개된 가운데 홍콩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전날에는 홍콩의 한 중등학교 정문 앞에서 동맹휴학 집회를 하는 학생들을 경찰이 추격하다가 한 학생이 크게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이 학생은 이빨이 부러지고 입술이 찢어져 피가 흘렀다.

경찰은 비가 와서 땅바닥이 미끄러워 학생과 함께 넘어졌다고 해명했지만, 피해 학생은 경찰이 자신을 덮쳐 고꾸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교원노조는 평화로운 집회에서 경찰이 학생들을 체포하려고 시도했다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전날 홍콩 정부청사 인근의 타마르 공원에서 주최 측 추산 4만 명이 참여한 ‘3파 집회’가 열린 후 일부 시위대는 프린스 에드워드, 웡타이신 지역 등에서 산발적인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들이 한 시위 참가자를 땅바닥에 쓰러뜨리고 머리를 세게 누르다가 이 시민이 기절하는 일이 발생했다. 주위에 있던 시민들이 경찰을 비난하자, 이 경찰은 곤봉을 휘두르며 후추 스프레이를 마구 뿌려댔다.

웡타이신 지역에서는 시위대 몇 명이 탄 버스를 경찰이 강제로 정차시킨 후 총기를 들고 3시간 동안 몸수색을 벌여 시민들의 큰 원성을 샀다. 이에 반발한 한 시민은 웃옷을 벗고 신분증을 경찰에 내보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기자들의 취재까지 차단하자 시민들이 모여들어 비난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