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민·관협동 자치농정 ‘시동’
농업관계자 100여명 참석 농업상생 발전 마련 간담회
2019년 08월 23일(금) 04:50
담양군이 민·관 협치를 통한 ‘담양식 자치농정’에 시동을 걸었다.

22일 담양군에 따르면 최근 군청 대회의실에서 농업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담양 농업 상생발전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

‘농업인과 함께 담양 농업의 미래를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열린 간담회는 농업관련 핵심 부서인 친환경농정과, 친환경유통과, 산림정원과, 농업기술센터 등 4개 부서가 함께 마련해 영농기술과 유통·가공, 임업 소득화 등 농업 현안과 궁금한 사항을 한 곳에서 들을 수 있어 호응을 얻었다.

간담회에서 최형식 군수는 “WTO 개도국 지위상실 우려 등 국제정세 변화와 농업인구 고령화에 따른 일손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업의 전문가이자 지역농업의 핵심리더로서 지역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지혜를 모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최 군수는 “그동안 ‘군민의 소득 향상과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군정을 추진, 관광·문화·인구유입·투자유치 등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뒀다”며 “6차산업 혁신농업지원, 농협RPC통합과 로컬푸드 직매장 확충, 스마트팜육성, 유튜브를 활용한 농촌체험관광산업 활성화 등 농업부분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재정투자를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담양군은 다음달 5일까지 청년농업인, 농업관련 기관장 등과 간담회를 갖는 등 네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의견들을 2020년 신규시책에 반영해 추진할 방침이다.

/담양=서영준 기자 xyj@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