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9년 7월 16일 화요일
2019년 07월 16일(화) 00:00

출처 : 광주일보 DB

7월 16일(음 6월 14일 甲寅)

쥐띠

36년생 부족함을 채우는데 있어서 최선을 다하여 노력하자. 48년생 가능성이 약하니 기대는 하지 말라. 60년생 직접적인 방법으로 실행하는 것이 옳겠다. 72년생 걷기도 전에 뛰려고 하는 격이다. 84년생 여태까지 공들여 왔던 것이 사라질 수 있다. 행운의 숫자 : 26, 23

소띠

37년생 어차피 피할 수 없다면 강력하게 조처하라. 49년생 낙관적인 정황만은 아님을 알아야 한다. 61년생 복 속에 조그만 화의 불씨가 숨어 있도다. 73년생 집중한다면 소기의 성과가 있으리라. 85년생 요점을 잘 들여다보면 답이 나온다. 행운의 숫자 : 95, 82

호랑이띠

38년생 점검한 후에 진행하라. 50년생 주변의 문제와 관련 되어질 수다. 62년생 계획대로 조처한다면 성공의 길을 이끄는 열쇠가 보인다. 74년생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이다. 86년생 측면에 관심 가질 필요 없이 자신의 길만 묵묵히 걸어가면 그만이다. 행운의 숫자 : 51, 11

토끼띠

39년생 문제점을 인식하면 즉응하라. 51년생 사전에 미리 얘기하지 않으면 상대방은 당황할 수밖에 없다. 63년생 항상 절대적이지는 않다. 75년생 제어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 87년생 이루어 놓고 말해도 늦지는 않으니 입을 꼭 다물어라. 행운의 숫자 : 75, 94

용띠

40년생 두 마리의 토끼를 잡으려다가 모두 다 놓칠 수도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라. 52년생 일관성을 가지고 소신껏 행하라. 64년생 목표에 한 발짝 더 다가선 셈이로다. 76년생 중도에서 개편 되겠다. 88년생 임시변통이라면 문제가 속출할 수도 있다. 행운의 숫자 : 61, 08

뱀띠

41년생 가만히 기다리고만 있으면 된다. 53년생 지극히 당연한 것이어서 쉽게 납득할 수 있다. 65년생 전방위적인 안목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77년생 바삐 하려고 하면 할수록 실수가 잦아지는 법이다. 89년생 객관적이어야만 설득력을 갖는다. 행운의 숫자 : 27, 35

말띠

42년생 처음에 마음먹었던 대로 실행하자. 54년생 유연하게 대응 해야만 수용할 수 있다. 66년생 지난날에 비추어 가볍게 여긴다면 큰 코 다칠 수도 있다. 78년생 정밀하게 분석하고 정리해야 할 때다. 90년생 첫 번째의 건이 가장 실속 있고 유력하다. 행운의 숫자 : 32, 69

양띠

43년생 시기를 확실히 맞추는 것이 매우 중하고 결정적이다. 55년생 쌍방이 상호적이어야만 오래 지속 될 것이다. 67년생 곧 안정될 것이니 염려 말라. 79년생 공정성과 투명성만이 신뢰를 얻으리라. 91년생 관심을 가져 왔던 바에 효과가 드러나리라. 행운의 숫자 : 56, 87

원숭이띠

44년생 난처한 입장이 될 수도 있다. 56년생 유연한 사고와 열린 마음이 원만함을 도모하게 될 것이다. 68년생 성부의 향방을 좌우하는 분기점에 서리라. 80년생 일시적인 감정에 따른다면 오판의 소지가 크다. 92년생 흩어져 있는 것이 모아지리라. 행운의 숫자 : 80, 89

닭띠

45년생 좀 더 나은 조건으로 변경 될 것이다. 57년생 털어 놓고 상의해 본다면 해결점을 도출할 수 있다. 69년생 가감 없이 있는 그대로 인식하면 된다. 81년생 마무리까지 잘 한 후에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효과적이다. 93년생 진퇴의 균형이 필요하다. 행운의 숫자 : 90, 07

개띠

34년생 재물이 사방에 보이는 형상이로다. 46년생 돈의 운용에 따라서 길흉이 좌우 되리라. 58년생 멀리하는 것이 무방하다. 70년생 전체적인 판세에 영향을 줄만한 정도는 아니니 무시해도 된다. 82년생 가장 가까운 이가 제일 견고한 제방이 된다. 행운의 숫자 : 87, 55

돼지띠

35년생 부수적인 것에 신경 쓰다가 주된 것의 손실이 있다. 47년생 맹점만 보완하면 된다. 59년생 추구하여 왔던 바에 탄력이 붙게 되는 날이다. 71년생 좀 더 세분화한다면 무리가 따르지 않을 것이다. 83년생 전환되면서 상당한 수익을 부른다. 행운의 숫자 : 54, 98





/ 손조영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