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팔도유람] 세종대왕자태실 적서 왕자 18기 등 19기 조성 조선시대 최초 왕자 태실
생명 탄생에서 이별까지 세종실록의 생생한 숨결
2018년 05월 11일(금) 00:00

지난 2일 서울 광화문 대로에서 펼쳐진 세종대왕자 태 봉안행렬. 왕자들의 태는 경복궁 교태전에서 세태 의식을 거쳐 봉출되고, 강녕전에서 태봉지를 낙점하는 교지가 선포되면 안태사에게 인도돼 봉안행렬이 경복궁을 출발한다. 이 행렬이 성주에 도착하는 17일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는 막을 올린다.

태어나서, 얼마나 행복하게 살다, 어떻게 죽느냐는 온 인류의 공통 관심사다. 이런 관점에서 인간의 생(生) 활(活) 사(死)의 의미를 세종대왕자태실, 한개마을, 성산고분군을 통해 재해석하고, 이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성주생명문화축제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밖숲과 월항면 세종대왕자태실 일원에서 개최되는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를 들여다 봤다.

◇모든 프로그램 생명문화 가치 전달 위한 주제의식 뚜렷

올해 성주생명문화축제의 주제 ‘세종이 선택한 생명의 이야기’는 세종실록의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다. 이에 따라 조선왕조 가장 위대한 왕 ‘세종’이 선택한 길지, 성주의 생명문화의 가치를 누구나 알기 쉽도록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의식이 뚜렷하다. 40만 명 이상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축제는 전시와 공연, 체험, 참여행사로 구성된다.

성밖숲 일원에서 펼쳐지는 프로그램은 주제관(생명문화관), 내 인생의 숲(성밖숲 프로그램), 베이비 올림픽 & 베이비 페어, 신과 함께-귀인의 길(미션 수행 게임), 생명문화 체험학교(문화예술단체 체험, 먹거리 체험 등), 예술무대(예술동아리 공연, 어린이 마술&버블 공연, 태권도시범 등) 등 다채롭다. 과거시험 골든벨 & 삼일유가 행렬체험, 서예 퍼포먼스, 휘호대회 작품전시, 키자니아(어린이 직업체험), 참외공원, 참외반짝경매, 참외이벤트, 수상놀이터, 푸드트럭 등은 관람객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주무대를 중심으로 첫날인 17일은 ‘생명의 땅 만남 이야기’를 주제로 세종대왕자태실에서의 생명선포식, 성밖숲 주무대에서 개막식이 펼쳐진다. 18일은 ‘생명의 땅 열매 이야기’를 주제로 참외 진상의식, 참외가요제 등 성주의 세계적 특산물 참외를 테마로 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19일은 ‘생명의 땅 사랑 이야기’를 주제로 태봉안 퍼레이드, 태교음악회, 해외민속공연이, 마지막 날인 20일은 ‘생명의 땅 별고을 이야기’를 주제로 시가지 퍼레이드, 틴틴 페스티벌, 폐막 행사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과거·현재·미래 생명문화·특별한 태교음악회

각 주제관이 설치된 생명문화관에서는 온 가족이 생활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과거의 생명문화, 현재의 생명문화, 미래의 생명문화 등 3개 영역으로 구분되며 각각 인간의 생명문화와 관련된 다양하고 유익한 내용이 가득하다.

과거존은 성주를 선택한 세종, 백성을 사랑한 세종, 조선시대의 육아일기 등 3부로 구성된다. 현재존은 우리엄마 이야기와 나의 생명 이야기로 꾸며지며, 미래존은 ‘세종을 만나다’와 ‘왕자태실을 지켜라’를 테마로 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참여 및 체험형 프로그램이 빼곡하다.

특히 주목할 것은 태교음악회다. 세종대왕자태실과 이를 주제로 한 생명문화축제와 연계한 ‘우리소리 태교 음악회’가 마련됐다.

이번 태교음악회는 생명문화의 본고장 성주의 무한한 가치를 음악으로 표현, 생명문화와 함께 우리 소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다. 할머니의 할머니부터 전해 내려오는 우리가락 선율과 동서양의 태교 음악을 오케스트라와 즉흥 연주로 표현해 우리 민족의 생명존중 문화와 전통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성주생명문화축제 관계자는 “우리소리 태교 음악회는 성주군만이 보유한 소중한 정신적 인문학적 생명문화 자산을 예술로 승화시킨 격조 높은 음악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지역 문화예술 단체가 중심이 된 생명을 주제로 한 마당극과 각종 연주회는 축제공간을 생명문화의 기운으로 가득 메울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과 연주회가 내뿜는 문화예술의 향연은 생명을 주제로 한 마당극과 다양한 우리소리 공연과 연계돼 생명의 소중함을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또 다른 재미도 선사한다.

◇확 달라진 형식 관람객 편의·관심 부응 초점

축제 첫날 세종대왕자태실 일원에서 열리는 생명선포식은 태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성주군민의 소망이 집약돼 충분한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세계적으로도 특별한 태실 문화를 보유한 성주군이 위상을 높일 기회로 판단해 오랜 시간과 정성을 들였다.

또 주제관은 폐쇄형으로 전환했다. ‘세종이 선택한 생명의 땅 이야기’ 주제를 집중도 높게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한 배려다. 동시에 태 항아리 특별 전시회를 개최해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체험존 구성과 운영도 학교 형식의 체험공간으로 변화를 주었고, 어린이 직업체험 코너에서는 아이들이 마음껏 놀면서, 미래 자신이 가질 직업에 대해서도 한번 생각할 수 있도록 했다.

‘신과 함께-귀인의 길’ 미션수행 게임 운영으로 청소년들의 참여를 유도한 것과 젊은 부모들의 관심과 발길을 잡기 위한 ‘베이비 올림픽 & 베이비 페어’는 특이하고 참신하다. 매년 펼치는 해외민속공연은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학교 등을 찾아가는 공연으로 진행방식을 바꿨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퍼레이드와 행렬 재현을 통해 축제장을 전통시장과 시내까지 확장해 관람객들이 성주의 역사 문화 체험과 특산물 구입이 자연스러운 동선이 되도록 했다.

성주생명문화축제 관계자는 “해마다 격을 높이고 있는 성주생명문화축제는 지역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형식의 전시와 공연, 참여와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전국적으로 높아진 인문학적 관심에 부응할 것”이라며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만들어 가는 생명문화축제는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문화 향연의 기쁨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 매일신문 이영욱 기자 hello@msnet.co.kr

〈사진=경북 성주군 제공〉

*新팔도유람은 한국지방신문협회 9개 회원사가 공동 취재·보도합니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