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

“아마존 뚫자” 지자체들 고군분투

고흥·보성·장흥 등 전남 지방자치단체의 온라인 글로벌 마케팅 경쟁이 뜨겁다. 세계 온라인 시장 1위인 ‘아마존’을 뚫기 위한 경쟁이다. 아마존은 2018년 이후 2년 연속 세계 …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