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아쉬움 속에 “2026학년도 전남 의대 설립해야” 목소리
2024년 05월 30일(목) 17:50
교육부가 30일 발표한 ‘2025학년도 의과대학 대입전형 시행계획 주요사항’에 전남의 핵심 현안으로 건의했던 ‘2026학년도 전남권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 배정’ 계획이 끝내 포함되지 않으면서 아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정부의 ‘2025학년도 의대 증원 확정’에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 ‘2026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에 전남도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을 배정해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

앞서, 전남도는 27년 만에야 의대 증원이 결정될 정도로 증원 논의가 쉽지 않았던 점, 기존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방침을 감안하면 500여명의 여유 정원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 등을 감안해 모처럼 이뤄지는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 과정에서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이 배정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김 지사는 이같은 점을 들어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흔들림없는 의료개혁이 원활히 추진되길 바란다”면서 “정부는 ‘의료개혁 대국민 담화’를 통해 약속한 바와 같이,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광역자치단체인 전남에 국립의대를 설립해 의료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반드시 2026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에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을 배정해주길 바란다”면서 “전남도 역시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에 발맞춰 정부가 요청한 ‘전남 국립의대 설립’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도는 현재 정부 요청에 따라 의대 설립대학을 추천하기 위한 공모 절차를 진행중으로 오는 10월 말까지 의대 설립 대학을 정부에 추천할 계획이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23일 정부에 대학 추천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