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5점’ 깨어난 방망이, 꾸준한 양현종…KIA 4연패 탈출
2024년 05월 25일(토) 18:05
양현종 7이닝 1실점 호투…통산 2400이닝 달성
1군 콜업 변우혁 멀티히트·김태군 3타점 활약

KIA 선수단이 25일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연패를 끊어낸 뒤 승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살아난 방망이가 타이거즈의 연패를 끊었다.

KIA 타이거즈가 25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8차전에서 6-2 승리를 거두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KIA 타선이 3회 빅이닝을 만들면서 분위기를 가져왔고 양현종이 7이닝 1실점(비자책점)의 호투로 타선에 응답했다.

1회 박찬호가 톱타자로 나와 두산 선발 브랜든 와델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기록한 뒤 도루로 2루까지 향했다.

하지만 이창진의 삼진, 김도영의 중견수 플라이, 나성범의 헛스윙 삼진으로 득점 없이 1회가 마무리됐다.

이우성이 선두타자로 출루한 2회에는 KIA가 득점에 성공했다.

1사에서 김선빈의 우전 안타가 나오면서 이우성이 3루로 이동했다. 변우혁의 삼진으로 투아웃이 됐지만 김태군이 중전 적시타를 기록했고 이우성이 홈에 들어왔다.

3회 공격은 더 화끈했다. 이창진이 선두타자로 나와 좌측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김도영의 연속 안타가 나왔고, 우익수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포수 양의지가 2루로 악송구한 사이 3루에 있던 이창진이 홈으로 들어왔다.

나성범의 유격수 땅볼과 이우성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3루, 소크라테스가 외야 우측으로 공을 띄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만들었다.

3-0에서 김선빈의 우전 안타와 변우혁의 좌측 2루타가 나왔다. 김태군까지 세 타자 연속 안타가 이어지면서 KIA가 3회 대거 5점을 뽑았다.

브랜든은 3회를 끝으로 마운드에서 물러나면서 3이닝(78구) 9피안타 1볼넷 4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은 양현종은 주자는 내보냈지만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정수빈-전민재-강승호를 상대한 1회는 삼자범퇴, 3회에는 선두타자 양의지에게 2루타는 허용했지만 이후 세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웠다.

3회 2사에서는 정수빈에게 좌중간 3루타를 내줬지만, 전민재를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4회 1사에서 양의지에게 다시 또 2루타를 맞았지만 추가 진루는 허용하지 않았다.

선두타자 라모스를 우전 안타로 내보낸 5회에는 이유찬을 상대로 6-4-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유도했다. 이어 조수행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지만 정수빈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5회도 실점 없이 끝냈다.

5회를 처리하면서 양현종은 KBO리그 통산 두 번째 2400이닝 기록을 달성했다.

양현종은 6회를 삼자범퇴로 막은 뒤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2사에서 라모스에게 2루타를 맞은 뒤 패스트볼과 이유찬의 중전 적시타로 1실점은 했지만 조수행을 4구째 헛스윙으로 돌려세우면서 7이닝 7피안타 4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했다.

전상현이 8회를 책임진 뒤 9회 마지막 위기가 있었지만 정해영이 6-2로 앞선 2사 만루에서 출격해 김대한을 유격수 플라이로 잡고 시즌 14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7이닝을 책임지며 연패 탈출을 이끈 양현종은 “컨디션이 좋았다. 선수들 모두 연패를 깨려는 마음이 강해서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컨디션도 좋았는데 운이 좋았다. 실투가 많았는데 운 좋게 정면으로 간 타구가 많았다. 처음에 점수를 뽑아줘서 힘울 냈다. 두산이 잘 치는 타자들이라 선취점을 안 주면 좋은 경기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점수 뽑아줘서 여유있게 던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6회 첫타자를 상대한 후 골반 쪽에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던 양현종은 ‘이상 없다’고 이야기했다.

“며칠 전부터 골반이 찌릿한 느낌이 며칠 전부터 있었는데 크게 걱정할 부분은 아니다”고 설명한 양현종은 최근 꾸준한 페이스에 대해서는 “몸 관리에 신경 쓰고 있고, 트레이닝 파트에서 워낙 관리 잘해줘서 나갈 때마다 좋은 컨디션으로 나가고 있다. 이 자리를 빌려서 트레이닝 파트에 감사 인사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분위기 쇄신과 공격력 강화를 위해 콜업된 변우혁은 멀티히트와 함께 1타점도 올리면서 제 몫을 해줬다.

변우혁은 “팀이 연패하는 것을 계속 지켜보면서 마음이 안 좋았다. 더블헤더 때 (특별 엔트리로) 한 번 다녀갔었는데 그때처럼 후회 없이만 하고 가자고 생각하고 왔다”며 “앞선 경기 때는 결과가 안 좋기는 했지만 과정은 괜찮았다. 과정이 좋았고 그래서 하루 있다 가는 것 후회 없이 하자고 했었다. 하던 대로 또 준비하다 보니까 기회가 왔다”고 언급했다.

또 “첫 타석에서는 병살타가 나오면 안 되니까 타이밍 맞춰서 내 스윙만 강하게 하려고 했다”며 “다음 타석에서는 타이밍이 전체적으로 나쁘지는 않았는데 조금씩 늦는다고 생각해서 아예 앞에 놓고 나가면서 쳤다. 그게 좋았던 것 같다. 결과를 떠나서 과정이 좋아지면 결과는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생각했다. 편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날 9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한 김태군도 멀티히트와 함께 3타점을 수확하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광주전적(5월 25일)

두산 000 000 101 - 2

KIA 015 000 00X - 6

▲승리투수 = 양현종(4승 2패) ▲세이브투수 = 정해영(2승 1패 14세이브)

▲패전투수 = 브랜든(5승 3패)

▲결승타 = 김태군(2회 2사 1·2루서 중전 안타)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