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석 달째 관객 100만명대 ‘부진’
2023년 05월 15일(월) 16:50
4월 점유율 24.8% “리바운드·드림 차별화 실패”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수입사 미디어캐슬은 이 작품이 지난 7일 오후 누적 관객 수 400만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로써 ‘스즈메의 문단속’은 ‘더 퍼스트 슬램덩크’에 이어 국내 개봉 일본 영화 중 관객 400만 명을 동원한 두 번째 영화가 됐다. 사진은 서울 한 영화관에 설치된 홍보물. /연합뉴스

국내 극장가에서 한국 영화의 관객 수가 석 달 연속 100만명대에 머무는 등 부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5일 발표한 ‘4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영화 관객 수는 173만명으로 3개월 연속 200만명을 넘지 못했다. 한국 영화의 관객 점유율은 24.8%에 그쳤다.

한국 영화 관객 수는 작년 동월(88만명)보다는 97.4% 증가했지만, 코로나19 이전인 2017∼2019년 동월 평균치(395만명)와 비교하면 43.8%에 불과했다.

반면 외국 영화 관객수는 524만명으로 작년 동월(224만명)보다 133.7% 증가했고, 2017∼2019년 동월 평균치(892만명)의 58.7% 수준을 회복했다.

한국 영화의 부진은 매출액에서도 드러난다.

한국 영화의 지난달 매출액은 169억원으로 작년 4월(84억원)보다 101.7% 증가했지만, 매출액 점유율은 23.9%에 그쳤다.

같은 기간 외국 영화의 매출액은 작년 4월(220억원)보다 144.1% 증가한 538억원이었다.

지난달 흥행작 1∼3위는 모두 외국 영화가 차지했다.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이 184억원의 매출을 올려 1위였다. 할리우드 액션 영화 ‘존 윅 4’(166억원)와 미국 애니메이션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77억원)가 각각 2위와 3위였다.

한국 영화 ‘리바운드’(62억원)와 ‘드림’(52억원)은 4위와 5위였다. 둘 다 실화를 소재로 한 스포츠 영화다.

영진위는 “영화 관람 요금 인상으로 관객이 영화 선택에 신중해진 상황에서 비슷한 소재의 영화 2편이 같은 시기 개봉해 차별화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한국 영화와 외국 영화를 합한 전체 매출액은 707억원으로 작년 동월(304억원)보다 132.4% 증가했지만, 2017∼2019년 동월 평균치(1078억원)의 65.6% 수준이었다.

통상 4월은 영화산업의 전통적인 비수기로, 이달부터 주요 대작이 흥행에 성공할 경우 극장가도 차츰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영화계는 기대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