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지역행정협, 광업공단법 반대 서명서 국회 전달
2020년 12월 09일(수) 18:50
구충곤 회장 “통합땐 생존권 위협”

전국 폐광지역 시장군수행정협의회가 지난 8일 국회를 방문해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과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한국광업공단법안 부결 촉구 서명서’를 전달했다. <화순군 제공>

전국 폐광지역 시장군수행정협의회는 지난 8일 국회를 방문해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과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한국광업공단법안 부결 촉구 서명서’를 전달했다.

이번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국회의원(나주·화순)과 폐광지역 4개 시·군 시장·군수가 함께 했다. 국회에 발의된 한국광업공단법안은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의 통합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행정협의회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양 기관 통합에 반대하는 폐광지역 생존권 사수 서명운동을 펼쳐 그동안 5만911명이 참여했다.

협의회장인 구충곤 화순군수는 “정부에서 폐광지역 지원을 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사정은 여전히 어려운 현실”이라며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의 통합은 자본잠식 상태에 놓인 부실 공기업 구제를 위해 42만 폐광지역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현재 광물자원공사는 완전 자본잠식이 이뤄져 부채가 6조4000억(2019년 기준)에 달한다. 양 기관이 통합할 경우 광해관리공단의 동반 부실은 물론 또 하나의 부실 공기업이 탄생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화순=조성수 기자 css@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