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휠 망가트리고 교체 권유, ‘전국 망신’ 타이어 정비업체
2020년 10월 23일(금) 01:17

피해자 블랙박스 영상에 담긴 휠 고의 훼손 장면. <보배드림 갈무리>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유도한 광주의 한 타이어 정비업체가 전국적인 망신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0일 오후 2시쯤 타이어뱅크를 찾아 타이어 4개를 교체하려는데 휠도 손상됐다면서 휠 교체 권유를 받았다. 1개는 손상됐고, 나머지는 부식됐다고 하더라”면서 “다음에 교체하겠다고 하니 ‘너무 위험해서 그냥 가시면 안 된다’면서 중고라도 구매해야 한다고 했다”고 썼다.

이후 A씨는 자동차 휠 사진을 자동차 동호회 카페에 올렸는데 일부러 휠을 찌그러뜨린 듯해 보인다는 회원들의 답변을 받고 블랙박스 영상을 찾아봤고 A씨는 블랙박스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스패너로 자동차 휠을 망가뜨린 장면이 찍힌 것이다. 이후 태연하게 망가뜨린 휠에 타이어를 끼워 넣었다.

A씨는 이후 게시글을 통해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 없다”며 분노했다.

A씨의 게시글은 커뮤니티 조회수 1위를 기록하며 알려지기 시작했고, 결국 타이어뱅크 본사가 나서 공식사과했다.

타이어뱅크는 입장문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해 즉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블랙박스 영상에서 휠을 훼손한 사람은 다름 아닌 해당 대리점의 사업주였다.

타이어뱅크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을 시엔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21일 광주서부경찰에 해당 업체를 상대로 사기미수,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경찰은 해당 업체의 상습성 여부도 들여다볼 계획이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