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속 골프 친 공무원 7명 직위해제
2020년 07월 13일(월) 19:45
영암군, 확진 판정 금정면장 등

지난 9일 영암 금정면장과 여직원 등이 코로나 19 확진판정을 받아 영암군은 확진자들의 동선으로 지목된 군청 청사, 면사무소 3곳, 경로당 3곳을 폐쇄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광주일보 자료사진>

코로나19 확산 속에 골프를 쳐 물의를 빚은 금정면장 등 영암군 공무원 7명 전원이 직위 해제됐다.

영암군은 군민과 공직자 명예를 실추시키고 행정불신을 초래함으로써 공무원의 품위 손상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이들 모두에 대해 13일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일 영암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고 이 중 금정면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코로나19가 여전히 지속하는 상황이고 광주·전남지역 확산이 급증하는 비상 상황에서 일부 공직자가 사회에 큰 물의를 빚은 행동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공직사회에 경종을 울렸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코로나19가 광주·전남지역에 급속히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일부 공직자의 코로나19에 대한 안이한 인식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빚어진 일에 대해 군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신속한 인사조치를 약속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전 군수는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 기강 확립에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영암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군민 불안감 해소는 물론 최우선인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했으며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지난 10일 군 본청과 읍·면사무소는 업무를 재개했고 13일에 공무원 5명을 금정면사무소에 긴급배치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