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과학대 배구 시즌 첫 대회 준우승 단국대에 1-3 아쉬운 패배
2020년 07월 10일(금) 00:00

목포과학대 선수들이 9일 경남 고성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에서 득점한 후 환호하고 있다. <한국대학배구연맹 제공>

목포과학대 배구팀이 올시즌 첫 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뒀다.

목포과학대는 9일 경남 고성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 여대부 마지막 경기에서 단국대에 세트스코어 1-3(22-25, 14-25, 25-20, 17-25)으로 아쉽게 패했다.

목포과학대는 지난 7일 우석대를 3-0으로 일축하고 8일에도 호남대를 꺾어 2연승을 거뒀다.

목포과학대 정진 감독은 우수지도자상, 김은지(2년)는 공격수상, 한주은(2년)는 서브상을 수상했다.

정진 목포과학대 감독은 “아쉬운 준우승이지만, 최선을 다 해준 선수들의 투혼이 빛났다”고 말했다.

김재무 전남체육회장은 “무안에서 열리는 대학배구 2차대회에서는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도록 응원 하겠다”고 격려했다.

한편, 2020 bbq배 전국대학배구 2차 대회인 무안대회는 오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무안종합스포츠파크에서 열린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