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최형우의 멀티포, KIA 3연패
LG와 시즌 첫 대결서 2-6패
라모스 4경기 연속 홈런 폭발
2020년 05월 29일(금) 21:44

LG와의 홈경기가 열린 29일 KIA 최형우가 4회말 1사에서 홈런을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KIA타이거즈 제공]

‘호랑이 군단’이 3연패에 빠졌다.

KIA 타이거즈가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대결에서 2-6패를 기록했다. 앞선 KT전 2연패 뒤 3연패가 기록됐다.

경기 전 특타를 자청했던 최형우가 멀티 홈런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KIA가 홈런으로만 5점을 주면서 ‘한방’에 울었다.

지난 시즌 최고의 이력을 자랑하는 KIA 브룩스와 올 시즌 최고의 활약 중인 LG 라모스, 눈길을 끈 두 외국인 선수의 시즌 첫 대결은 라모스의 승리로 끝났다.

2회 첫 만남에서 브룩스가 선두타자로 나온 라모스를 땅볼로 처리했지만, 0-0으로 맞선 4회 두 번째 대결에서는 선제 투런을 맞았다.

선두타자 김현수를 내야 안타로 출루시킨 브룩스는 채은성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하지만 이어진 라모스와의 승부에서 2구째 145㎞짜리 투심을 강타당하며 피홈런을 남겼다. 라모스의 4경기 연속 홈런. 이 ‘한방’으로 라모스는 올 시즌 가장 먼저 두 자릿수 홈런 고지도 밟았다.

KIA가 이어진 4회말 공격에서 최형우의 솔로포로 추격에 나섰지만, 1-2로 뒤진 8회 승기를 내주는 홈런을 맞았다.

7회 홍건희에 이어 8회 고영창이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유강남을 우전안타로 내보낸 고영창이 보크를 기록한 뒤,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이천웅과의 승부에서 투수 땅볼로 투아웃까지는 잡았지만 김현수를 고의사구로 내보낸 뒤 채은성에게 우측 담장 넘어가는 스리런을 허용했다.

1-5로 뒤진 9회초에도 1실점을 한 KIA는 9회말 선두타자 최형우의 멀티 홈런으로 마지막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황대인의 유격수 땅볼 뒤 이우성의 우전안타와 백용환의 볼넷이 나오면서 1사 1·2루가 됐다.

윌리엄스 감독이 김규성의 타석에 유민상을 대타로 투입했지만 공은 유격수 앞으로 향했다. 간발의 차로 병살타를 면한 뒤 KIA가 다시 대타 김선빈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김선빈의 잘 맞은 타구가 1루수 글러브로 바로 빨려 들어가면서 2-6 패배로 경기가 끝났다.

KIA는 30일 이민우를 선발로 내세워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홈런으로 신바람 행진을 이어간 LG는 임찬규로 6연승에 도전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