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출범 전남관광재단 창립총회
‘포스트 코로나’ 선제 대응
관광마케팅·브랜드 구축
전남관광 6000만시대 컨트롤 타워
2020년 05월 28일(목) 00:00
전남도가 오는 6월 출범할 전남관광재단 창립총회를 27일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전남도청에서 열린 창립총회에는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 도의원, 학계, 언론인, 산업계 등 지역 관광전문가 25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총회에서는 재단설립에 필요한 설립취지문과 정관, 사업계획 등을 심의 의결했으며, 이사 선임을 마치고 재단 발족 여건을 마련했다.

전남관광재단은 관광자원을 체계적으로 개발하고 통합마케팅을 추진해 ‘전남 관광 6000만명 시대’의 관광분야 발전을 전담할 기구로 설립된다.

전남도는 그동안 증가한 관광객에 대응하고 관광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문성과 정책 지속성을 가진 통합 컨트롤타워가 절실했었다. 전남관광재단은 전남 관광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강점은 업그레이드시켜, 관광을 전남 발전의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앞으로 전남관광재단이 맡게 될 주요 기능은 관광마케팅과 관광산업의 실질적인 업무 전담을 비롯 관광정책 종합지원체계 구축, 지역관광 추진체계와 협력강화, 관광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 전남 대표 관광브랜드 구축 등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관광재단이 전남 관광산업을 미래전략주력산업으로 이끌어갈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기대한다”며 “특히 세계적인 관광추세 등을 관광마케팅에 반영해 체류형 관광을 적극 육성함으로써 남해안 관광시대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지난해 전국 관광객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전남도를 방문한 관광객은 6255만명으로, 6000만명을 넘어섰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