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생계지원비 홈피서만 접수
전남도, 소상공인 공공요금도 지원
지역상품권·선불카드로 지급
정부 재난지원금 기준 내주 발표
2020년 04월 01일(수) 00:00
광주시와 전남도는 1일부터 자체적으로 긴급 생계비 지원 신청을 받는다. 지난 30일 갑자기 정부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을 발표하면서 자체 생계비 지원을 재점검하는 등 일시적인 혼선이 있었으나, 계획대로 생계비 지원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지원까지 포함하면 가구당 많게는 총 20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광주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4월 1∼5일은 시 홈페이지로만 접수하고 같은 달 6일부터 5월 8일까지는 홈페이지와 함께 95개 행정복지센터, 광주시청 1층에서 현장 접수도 한다. 소득 판단 기준은 가구원 모두의 세전 소득액만 합산하고 일반·금융 재산은 제외한다.

지원 대상은 크게 중위소득 이하 가구와 특수고용직, 실직·휴직자 생계비 등으로 구분된다. 모든 지원금을 합해 가구당 최대 100만원까지만 지원된다.

광주시는 먼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계긴급생계비로 30만~50만원씩 지원한다. 단 가구 구성원 중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대상자 ▲코로나19 사태로 격리된 생활지원비 대상자 ▲긴급복지대상자 ▲청년수당 대상자 ▲실업수당 수급자 등이 있는 중복 수혜 가구는 제외된다. 특수고용직 생계비와 실직·휴직자 생계비 신청은 4월 13일부터 주민자치센터에서 하면 된다. 월 최대 50만원, 2개월 기준 최대 100만원이다.

전남도는 역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정부에서 기존 생활지원을 받는 주민을 제외한 도내 32만 가구에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 가구원에 따라 30만~50만원으로 차등지급되며 현금이 아닌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전남도는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학원, 농수산업 종사자 등 8만5000명에게 전기·상하수도 요금 등 공공요금 3개월치(최대 30만원)를 지원하는 내용의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책도 시행한다. 연매출 3억5000만원 이하·고용인원 5인 미만 사업장 등 지원 조건이 있으며, 관련 예산으로 102억원을 추경예산에 반영했다. 역시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읍면동 신청을 받아 4~5월 중 지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편 정부는 소득 하위 70% 가구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을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산정 기준을 다음 주까지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