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 격리
유럽·미국 입국자 광주 생활치료센터에
2020년 03월 29일(일) 20:00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이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지역사회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 입국자 관리를 대폭 강화하는 특별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정 총리는 이날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적용하겠다”며 “국내에 거소가 없으면 정부 제공 시설에서 2주간 강제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도 이날 해외 입국자 관리를 대폭 강화하는 특별 행정 명령을 내리는 한편 긴급가계생계비 지원 대상을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광주시는 해외에서 입국한 뒤 공항 검역소에서 ‘음성’으로 판명받더라도, 기침·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광주에 도착하는 즉시 감염병 전담병원에 2주간 격리하기로 했다.

유럽·미국 입국자는 검역단계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증상이 없더라도 광주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다. 유럽·미국 외 국가에서 입국한 자는 2주간 의무적으로 자택 격리하도록 했다. 시는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가 어려울 경우 생활치료센터 격리 시설을 제공한다. 시는 또 지난 12일 이후 입국자 중 보건당국의 능동 감시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은 경우에도 의무적으로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도록 했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광주에 체류·거주하고 있는 해외 입국자는 625명(미국 199명·유럽 157명·기타 다른 지역 269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