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약속 지키겠지만 어길 수도”
北 ICBM 도발 가능성 시사
레드라인 넘지 말라 경고메시지
2020년 01월 07일(화) 00: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에게 한 약속을 깰 것으로 보지 않지만 그럴 수도(약속을 깰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공언한 ‘새 전략무기 공개’와 ‘충격적 실제 행동’과 관련,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기 위한 차원의 경고메시지로 해석되는데, 김 위원장이 약속을 깰 수도 있다는 언급이 북한의 최근 동향과 관련한 당국의 첩보를 반영한 것인지도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길에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취재진에 “그(김 위원장)가 내게 한 약속을 깰 것으로 보지 않는다. 하지만 그가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백악관 공동 취재진이 전했다.문답은 30분 정도 진행됐으며 일부는 비보도하기로 했는데 북한 관련 발언은 이와 같았다고 공동 취재진은 덧붙였다.

이날 발언은 김 위원장을 상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에서 새 전략무기 공개와 충격적 실제 행동을 언급한 후에도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부각하면서 “나는 그가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었다.

김 위원장이 약속을 깰 수도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여느 대통령에 비해 표현을 정제하지 않는 트럼프 대통령이 특별한 의도 없이 한 얘기일 수도 있지만 김 위원장의 발언 이후 미 정보당국을 통해 수집된 북한의 동향을 근거로 언급한 것일 수도 있어 주목된다.

북한이 ICBM 카드에 손을 댈 가능성을 미 당국이 염두에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실험 및 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약속했으며 미국은 이를 북한이 넘지 말아야 할 일종의 ‘레드라인’으로 여겨왔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