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활성화…지역 ‘푸드플랜’ 구축
농림부 50억5천만원 예산 확정
순천·장성 등 푸드플랜 수립
담양 등 공공급식 지원 조례 제정
2019년 12월 23일(월) 04:50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역 푸드플랜 구축지원 사업’의 하나로 로컬푸드 유통비중을 오는 2022년까지 15%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지난 20~21일 대전에서 열린 ‘지역 푸드플랜 구축 확산 지자체 워크숍’. <농식품부 제공>

로컬푸드 소비체계 확산을 위한 ‘지역 푸드플랜’ 정부 예산이 내년 50억원대로 확대된다.

2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지원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2.2%(5억5000만원) 늘어난 50억5000만원으로 확정됐다.

‘지역 푸드플랜’은 먹거리 생산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을 연계하는 로컬순환시스템을 통해 지속가능한 먹거리 산업을 도모하는 지역 단위의 먹거리 종합전략을 말한다.

지난해 2월 농식품부는 지역 푸드플랜 선도지자체로 해남군(농촌형)과 나주시(복합형) 등 전국 29개 기초 및 광역 자치단체를 선정했다. 해남과 나주 등 18개 지자체는 지난해까지 푸드플랜 수립을 완성했고, 광역자치단체 4곳과 담양·순천·장성 등 기초자치단체 24곳이 올해까지 푸드플랜을 완성한다.

지역 푸드플랜의 성공 여부는 ‘로컬푸드 활성화’가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 추진계획’에 따라 지난해 4.2%였던 로컬푸드 유통 비중을 오는 2022년까지 15%로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공공기관·군대·학교 등의 공공급식에 로컬푸드 공급을 확대 선도모델로 확산시킬 방침이다.

나주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로컬푸드 확산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나주 혁신도시에 이전한 14개 공공기관 구내식당은 올해 496개 지역 농가로부터 농산물을 공급받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급식의 로컬푸드 비중은 70%로 끌어올린다.

올해 전주혁신도시와 원주를 시작으로 내년 김천·진주, 2021년 부산·제주·음성, 2022년 대구·울산으로 로컬푸드 공급 역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군(軍) 급식 역시 로컬푸드 비중이 2022년 70%로 높아진다. 시범지역인 장성군 삼서면 상무대의 경우 지난해까지 10% 미만이었던 지역농가와 계약재배 비율은 올해 15개 품목 74개 농가로 늘어나 로컬푸드 공급비중 40%를 달성했다.

공공기관 급식에서 로컬푸드를 우선 구매하도록 하는 내용의 ‘공공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은 오는 2022년까지 100개 지자체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의 표준조례안을 지난해 9월 마련해 배포하고 있다. 올해까지 담양, 나주, 해남, 장성, 영암 등 전국 35개 자치단체가 ‘공공급식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지역 소비자와의 밀착 유통 체계도 마련한다.

농식품부는 농협과 협력해 전국 농협 하나로마트를 로컬푸드 판매 거점으로 삼고 2022년까지 전국 1200여개 로컬푸드 판매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광주·전남 지역에서 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은 올해 기준 30여 곳 운영되고 있다.

내년 로컬푸드 유통 비중을 8%로 높이는 한편, 1월부터 ‘군대·학교 급식 관련기관 협의체 정례’를 운영하고 시민단체와 함께 지자체별 로컬푸드 추진실적을 측정할 수 있는 ‘로컬푸드 지수’(가칭)를 시행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외부에서 조달되던 기존 먹거리 유통체계는 식품 안전사고가 늘고 지역자본이 유출된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었다”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지역 푸드플랜을 세우고 지자체별로 지역농업 상황에 맞춰 로컬푸드 품질·안전성 기준을 마련,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농림축산식품부-광주일보사 공동기획>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