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처 마땅찮은 버핏…버크셔 '역대 최대' 150조원 현금보유
3분기 19조원대 순익…'버핏의 오점' 크래프트, 이젠 효자역할
2019년 11월 03일(일) 12:24

워런 버핏 [AP=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미국 버크셔해서웨이의 현금성 자산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크셔해서웨이는 이날 발표한 3분기 실적 보고서에서 지난 9월 말 현재 1천282억 달러(약 150조 원)의 현금 및 단기국채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 1천36억달러에서 4분기 1천119억 달러로 크게 불어났고, 올해 들어서도 1분기 1천142억 달러·2분기 1천224억 달러로 꾸준히 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면서 주식을 팔고 '현금 쌓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가치주와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들에 장기 투자하는 전략을 펴는 버핏이 최근 주가 거품이 심하다고 판단하고 투자를 자제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금이 불어나면서 자사주에만 3분기에 7억 달러(약 8천200억원)를 투입했다. 이로써 연간 자사주 매입액은 28억 달러로 늘어났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7억 달러어치 자사주를 매입했음에도 현금성 보유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면서 "버핏은 약 4년간 대규모 인수·합병(M&A)에 나서지 않았다"고 전했다.

버크셔해서웨이의 3분기 영업이익은 79억 달러(약 9조2천억원)로, 작년 3분기보다 10억 달러가량 증가했다.

미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본사를 둔 버크셔해서웨이는 자동차보험 가이코 등 보험·재보험 사업과 인프라 투자 사업을 하고 있다.

애플을 비롯해 웰스파고, 코카콜라,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등 미국 내 주요 IT·금융·소비재 주식도 보유하고 있다.

이들 투자이익을 반영한 순이익은 165억 달러(약 19조3천억원)를 기록했다.

적자에 시달렸던 대형 식품업체 '크래프트 하인즈'의 실적이 호전되면서 버크셔해서웨이의 투자수익에 '효자 역할'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그동안 크래프트 하인즈의 '어닝쇼크' 탓에 1대 주주인 버크셔해서웨이는 막대한 평가손실을 봤고, 이는 '버핏의 오점'으로 꼽혔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