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이제 FA 시장 등판
다저스,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좌절 공식 자유계약선수 자격 얻어
올 14승 5패 방어율 2.32 최고 성적...美 언론 ‘FA 대박’ 놓고 의견 분분
2019년 10월 11일(금) 04:50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FA(자유계약) 시장에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는다.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10일 끝난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3-7로 졌다.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밀린 다저스는 NLCS 진출권을 워싱턴에 내줬다.

팀이 포스트시즌에서 탈락하면서 류현진은 공식적으로 자유계약 선수가 됐다.

현지 반응은 ‘FA 대박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의견과 ‘성적보다 낮은 대우를 받을 것’이라며 엇갈린다.

류현진은 동산고 재학 시절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에는 어깨 수술을 받았다. 이 밖에도 어깨 염증, 엉덩이 염좌, 팔꿈치 염증, 사타구니 근육 손상 등 매년 크고 작은 부상으로 고생했다.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기록한 올 시즌에도 지난 4월 왼쪽 사타구니 문제로 10일 동안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시즌 막판엔 체력 문제로 부진했다.

류현진이 높은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전문가들은 성적과 올해 FA 시장 움직임을 근거로 삼는다.

류현진은 올 시즌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최고 성적을 올렸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했고, 소화한 이닝도 182.2이닝으로 나쁘지 않다.

FA시장도 차갑게 얼어붙진 않을 전망이다. 내년 1, 2선발급 우수한 투수가 필요한 구단이 적지 않다.

빅마켓인 뉴욕 양키스를 비롯해 추신수의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등이 지갑을 열 가능성이 크다. 현 소속팀 다저스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하는 팀이고 류현진의 티켓 파워를 무시할 수 없다.

일단 류현진은 휴식을 취한 뒤 구단들의 러브콜을 기다릴 생각이다. 내년이면 만 33세가 되는 류현진은 FA 총액보다 기간에 우선순위를 둘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