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주관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사업’ 선정
구곡순담 장수벨트협 사무국 순창에 설립
국비 2억 지원받아 …건강·노후 준비 교육 통합 운영
지역간 상생협력 체계 구축 우수사례 모델화 추진
2019년 08월 07일(수) 04:50

공동사무국 설치 예정지인 순창 쉴랜드 전경.

순창군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사업’과 관련, ‘구곡순담 장수벨트협의회 공동사무국 설립 및 운영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특별교부세(국비) 2억원을 지원받게 돼 오는 12월까지 국비 포함 총 3억원을 투입해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행안부의 협업사업은 기관 간 칸막이를 넘어 지역과 관할이 다르더라도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간 협업 유도를 위해 지원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건강과 장수를 테마로 연계된 구곡순담(구례·곡성·순창·담양) 4개 군은 2003년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장수벨트 지역이다.

이들 지역은 ‘구곡순담 장수벨트 행정협의회’를 구성하고 매년 4개 군이 돌아가면서 회장 군이 돼 장수에 관련된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순창군은 구곡순담 공동사무국 건립을 통해 다양한 국비 사업 발굴 및 추진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지역 간 상생 협력 체계 구축의 국내 우수사례 모델화화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공동사무국 설치를 통해 주도적인 고령화 사회에 대비하고자 각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수행하던 건강 관련(힐링, 식습관, 운동 등) 교육 및 노후 준비교육(은퇴자 등)을 통합·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공동사무국 설치 예정지인 순창 쉴랜드는 주변에 순창건강장수체험과학관, 건강장수연구소 등 건강과 힐링이 관련된 교육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최적의 장소라는 평을 받는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구곡순담 4개 군이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좋은 결과를 얻게 돼 의미가 크다”면서 “사업을 통해 고령사회를 대비한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고령화 사회의 정의를 새롭게 정립해 모두 세대가 함께 어울려 사는 ‘장수 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순창=장양근 기자 jy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