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명랑한 연기 재밌어요"
미스터리 로코극으로 연우진과 호흡…KBS 5일 첫방송
2019년 08월 01일(목) 20:34

너의 노래를 들려줘 KBS 제공

구구단 세정(본명 김세정·23)이 '학교 2017'에 이어 약 2년 만에 다시 한번 드라마 주인공으로 나선다. KBS 2TV는 오는 5일 밤 10시 새 월화극 '너의 노래를 들려줘'를 선보인다고 1일 예고했다. 이 드라마는 살인 사건을 겪은 후 기억을 잃은 채 음치의 노래를 들어야만 잠이 드는 팀파니스트 이영(김세정 분)과, 그에게 접근한 피아니스트이자 수상한 음치인 윤(연우진)의 이야기를 미스터리하면서도 코믹한 로맨스로 담는다. 또 주연을 포함한 출연진 대부분이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수많은 갈등 속에서 만들어낼 이들의 합주 등 음악적 재미 요소도 기대를 모은다. 김세정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이영과 내가 굉장히 비슷한 점은 굉장히 명랑하다는 것"이라며 "그런 부분을 연기할 땐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학교 2017' 때는 학생 역할이었지만 지금은 팀파니스트 역할이라 더 부담도 되지만 주변에서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안정을 찾고 연기하고 있다"라고 했다. 연우진은 "전작에서는 로맨틱코미디라는 장르를 통해 자유롭게 발산하는 연기를 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절제된 모습과 표현에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는 작품에 대해서는 "힘들고 어려운 현실에서 나아가고자 하는 청춘들에게 전하는 메시지가 있다. 저도 30대 중반을 넘어가는데 지나간 청춘, 다가오는 청춘에 대해 생각을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 드라마에는 김세정, 연우진 외에 송재림, 티아라 지연(박지연), 이시원, 김상균, 유건, 박찬환, 윤복인, 조미령, 이병준, 정성모, 조유정, 윤주희, 이정민, 송영규 등도 출연한다. 대본은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 '내일도 맑음' 등에 참여한 김민주 작가가, 연출은 단막극 '피노키오의 숲'을 만든 이정미 PD가 맡았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