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는? "남부 지방에 이례적 폭우 동반"
2019년 07월 19일(금) 09:38

출처 : 기상청

장마전선에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까지 겹쳐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북동쪽 약 360㎞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27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진도 남남서쪽 약 50㎞해상에 도달해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 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극단적이고 이례적인 폭우를 동반할 수 있다"며 "절대적인 대비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남부 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부산과 경남 일부 시·군, 제주도 일부 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돼 있다. 경남의 다른 시·군과 전남 일부 시·군, 울산 등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이날까지 주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오후부터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이 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제주도에 이미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내일까지 매우 많은 비가 예상돼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 박유연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