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9주년 극우단체 도발에 휘말리면 안 된다
2019년 05월 16일(목) 00:00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극우 성향 단체들이 광주에서 5·18을 폄훼하는 집회를 잇따라 열 예정이라고 한다. 게다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도 5월 단체 등이 강하게 반대하면서 물리적 충돌 우려가 커지고 있다.

5·18 유공자와 관련한 의혹들을 제기하며 명단과 공적 조서 공개를 요구해 온 극우 성향 보수단체들은 5·18 전야제가 열리는 17일 전남대 후문에서, 기념식이 열리는 18일에는 국립 5·18 민주묘지와 금남로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80년 이후 기념일 당일 광주에서 5·18을 부정하고 폄훼하는 집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5월 단체들은 이를 지역민을 상대로 한 ‘역사적 도발’로 해석하고 있다.

이 때문에 5·18 행사위원회와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그제 기자회견을 열고 ‘극우 단체의 집회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며 집회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황 대표에 대해서도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약속과 조건 없는 5·18 진상조사위 구성에 합의하지 않으면 기념식 참석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은 극우 단체 집회에 대한 시의회 답변을 통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도 광주시민들에게 무관심·무대응으로 지혜롭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이 시장의 지적처럼 극우 집회는 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 보수 세력을 결집하려는 의도가 분명해 보인다.

따라서 그들의 간교한 목적에 이용당하지 않으려면 시민들이 이성적 판단으로 차분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 대신 보수 세력의 집회가 집회가 실정법을 위반하거나 집회를 통해 5·18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엄정한 처벌을 받도록 하면 된다. 절제된 언행으로 저들의 어떠한 획책에도 흔들리지 않는 광주의 성숙한 모습을 보여 주자.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