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신장이식 수술 호남·충청지역서 첫 600례
최수진나 교수 20대 여성에 600번째 수술
2019년 04월 25일(목) 13:42


전남대병원(병원장 이삼용)이 충청·호남지역 최초로 신장이식 수술 600례를 돌파했다.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최수진나 이식혈관외과 교수)는 최근 최수진나 센터장의 집도로 알포트증후군을 앓고 있는 20대 여성 A씨에게 뇌사자의 신장을 이식함으로써 600번째의 신장이식수술을 달성했다.

이후 4차례의 신장이식 수술을 더 시행해 4월말 현재 총 604례(생체이식 331례·뇌사자 이식 273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987년 첫 생체이식으로 시작한 전남대병원의 신장이식수술은 해마다 늘어 지난 2016년 7월 500례 달성에 이어 21개월 만에 100례를 더 시행하게 된 것이다.

특히 의료계에서 예전엔 이식을 금기시했던 교차검사양성(6례)과 혈액형 부적합 생체이식(9례) 등 고위험환자군에 대한 이식수술도 지난 2014년부터 모두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충청·호남지역에선 가장 많은 수술 기록으로,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 의료진 및 의술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된 성과이다.

최수진나 센터장은 “수준 높은 이식 성적과 양질의 환자 관리를 바탕으로 이같은 성과를 거두게 됐으며, 그간 최선을 다해온 신장이식팀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최수진나 센터장은 “아직도 적절한 공여 장기가 없어 이식수술을 받지 못하고 고통받다 이식 대기 상태에서 사망하는 환자들이 너무 많다” 면서 “앞으로 환자들에게 더 많은 이식의 기회가 제공돼 새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뇌사자 장기기증이 더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