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차문화축제 ‘보성다향제’ 열린다
내달 2~6일 한국차문화공원
차 문화 체험 등 대중화 목표
8개 분야 70여 프로그램 준비
2019년 04월 24일(수) 00:00

곡우(20일)를 맞아 회천면 영천리 차밭에서는 싱그러운 봄의 에너지를 가득 담은 햇차 따는 소리가 경쾌하다. 영천리 차밭은 해양성 기후와 대륙성 기후가 만나 안개가 많은 지역으로 차나무가 자라기에 가장 적합한 환경이다. <보성군 제공>

대한민국 최우수축제로 문화관광부의 인정을 받은 보성다향대축제가 다음달 2일부터 5일간 보성군 한국차문화공원과 차밭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45회를 맞은 보성다향대축제는 각종 기획·특별행사를 비롯해 차문화 체험·전시·경연, 차(茶)마켓 등 총 8개 분야 70여종의 프로그램으로 차와 축제의 대중화를 목표로 삼았다.

특히 오랜 전통을 바탕으로 가족 친화적인 차문화 프로그램, 각종 야간 행사를 더해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가족 모두가 마치 놀이공원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올 ‘녹차 요정 퍼레이드’, 평생 기억에 남을 ‘가족 추억 제작소’ 등이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또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와 함께하는 ‘녹차 푸드쇼’를 통해 대중성 있는 녹차 레시피를 현장에서 제공하고, 1대1 맞춤형 체질 진단을 통해 수준 높은 녹차 테라피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한다.

어린이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키즈 에어 바운스’, 세계 스트라이더 자전거&킥보드 대회, 실내정원 곤충체험, 찻잎 따기, 어린이 인형극 등도 확대했다.

이 중 세계 스트라이더 자전거&킥보드대회는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참가 가능 연령은 3세~9세)하고 29일까지 사전접수를 받아 가족 관광객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잔디공원에서 운영하는 ‘그린티 쉼터’는 빈백을 배치해 관광객이 차를 마시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해 행사장 내 쉼의 공간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녹차비누 만들기와 녹차 캔들 만들기, 소원등 만들기, 바람개비 만들기, 한지공예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거리를 마련했다.

보성군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차문화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싱그러운 5월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방문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