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숲맑은 담양쌀, 올해 가장 맛있는 쌀
2024년 06월 20일(목) 16:30

어느 쌀이 맛있나.

‘대숲맑은 담양쌀’이 ‘10대 고품질 브랜드쌀’ 중 대상에 선정됐다.

전남도는 20일 고품질 명품 쌀 생산과 소비 촉진,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올해의 전남 10대 고품질 브랜드 쌀’을 선정, 발표했다.

전남 10대 고품질 브랜드쌀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업기술원·보건환경연구원·한국식품연구원 등 6개 기관에 품종 혼입과 품위·품질평가 및 안전성 검사, 식미평가 등을 의뢰한 결과를 평가해 이뤄졌다.

영예의 대상은 담양 ‘대숲맑은 담양쌀’로, 식미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품위·품질평가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으로는 순천 ‘나누우리’ 쌀이 뽑혔고 우수상에는 영암 ‘달마지쌀’, 해남 ‘땅끝햇살’, 영광 ‘사계절이 사는 집’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강진 ‘프리미엄호평’, 무안 ‘황토랑쌀’, 나주 ‘왕건이 탐낸쌀’, 장흥 ‘아르미 쌀’, 곡성 ‘백세미’가 각각 선정됐다.

전남도는 10개 브랜드 쌀에 대해 품질 향상과 판매 촉진, 홍보 마케팅 등을 위해 1억 5000만원을 인센티브로 차등 지원한다. 전남도가 개발한 새청무 품종이 이번 평가에서도 다수 수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쌀의 차별·고급화를 위해 생산·가공·유통에 이르기까지 철저한 품질관리에 나서고 있다”면서 “우수성이 입증된 전남의 고품질 쌀 홍보를 강화, 대량 수요처 등 온·오프라인 판매를 확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내년부터 브랜드쌀 평가 항목에 전년도 쌀 수출실적을 포함시키는 등 쌀 수출 확대와 연계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