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울·부산 잇는 ‘대한민국 미술축제’ 열린다
2024년 04월 22일(월) 19:30
9~10월 광주비엔날레·정부 미술주간·서울아트위크·부산비엔날레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대한민국 미술축제 성공 위한 공동선언
광주시, 아트페어 연계…통합입장권 할인·관광코스 개발 등 흥행 견인

김상한 서울1부시장 직무대리(왼쪽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기정 광주시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2024년 대한민국 미술축제’ 추진 공동선언문 발표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광주시가 정부, 서울, 부산과 손잡고 가을 시즌 대표 미술행사를 잇는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K-Art Festival)’ 흥행을 견인한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강기정 광주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상한 서울1부시장 직무대리는 이날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4년 대한민국 미술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는 광주·부산 비엔날레, 한국화랑협회, 프리즈 서울, 예술경영지원센터, 한국관광공사 등이 참여했다.

대한민국 미술축제는 9월 광주와 부산, 서울에서 열리는 다양한 미술 행사를 유기적으로 잇고 통합 홍보하는 한편 전국을 다채로운 미술축제의 장으로 꾸며 관광객 유입 등을 이끌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광주비엔날레는 9월 7~12월 1일, 부산비엔날레는 8월 17~10월 20일, 국제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 기간(9월 4~8일)을 중심으로 하는 서울아트위크는 9월 2~8일로 예정돼 있다.

지난해까진 문체부 주도로 ‘대한민국 미술주간’을 열고 지자체와 공공·민간의 미술 행사 통합 홍보 및 전시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했다면, 올해부터는 광주와 부산, 서울은 물론 미술 관련 각 기관간 전시와 행사 내용, 일정을 연계해 우리나라 대표 미술 축제로 꾸미는 게 핵심이다.

이에 따라 광주비엔날레, 부산비엔날레, 예술경영지원센터, 한국화랑협회, 프리즈 서울,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관련 기관들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이날 공동선언문에서 ▲8~10월 사이 미술행사의 원활한 운영 지원 ▲미술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통기반시설, 숙박, 투어상품 등 관광편의 지원 ▲광주비엔날레-부산비엔날레-서울아트위크 ‘2024 대한민국 미술축제’ 종합 홍보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열리는 광주비엔날레, 부산비엔날레, 서울아트위크 등 대표 미술축제는 키아프, 프리즈 등 대형 아트페어, 국공립 미술관 기획전시 등과 연계 추진한다.

특히 대한민국 미술축제 기간 동안 대형 아트페어 외에도 국·공·사립 미술관과 화랑의 기획전시가 다수 예정돼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는 9월 4일 ‘접속하는 몸: 아시아 여성 미술가전’(展) 개막과 함께 야간 개장을 통해 다양한 국민 참여형 행사와 미술인 교류 행사를 진행한다. 해외 미술관 관계자와 언론인 등을 초청해 한국의 미술을 알리는 사업인 인바운드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 예술경영지원센터는 9월 5~7일 코엑스 스튜디오 159에서 ‘한국미술 담론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다양한 할인 행사도 진행된다.

광주비엔날레-부산비엔날레 통합입장권 할인 혜택은 물론 ‘대한민국 미술축제’ 관광코스 개발, 도보 미술여행 상품 판매, 럭셔리 관광 팸투어 등도 추진한다.

광주비엔날레는 부산비엔날레와 통합입장권을 정액 3만4000원에서 30% 할인한 2만3800원에 판매하며, 통합입장권을 소지하면 8월 17일부터 12월 1일까지 주요 미술관을 할인 또는 무료 입장할 수 있다.

예술의전당(10∼15%), 리움(20%), 코리아나미술관(20∼25%), 일민미술관(22%), 수원시립미술관(50%),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20%), 전남도립미술관(무료) 등이다.

한국철도공사도 철도 여행객을 위한 광주비엔날레 등 입장권 연계 KTX 관광 상품을 판매한다.

또 정부·지자체가 운영하는 온라인 누리집과 사회관계망, 옥외 전광판, 공항·역사 보유 매체와 공간을 활용해 광주비엔날레 등 대표 미술축제를 집중 홍보한다. 해외에도 재외 문화원,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등을 통해 외국인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외 주요 전문미술잡지와 협업해 영문판 특별호 발간 및 온라인 채널 등을 활용한 홍보전에도 나선다.

유인촌 장관은 이날 공동선언문 발표식에서 “소규모, 일부 지역에 한정한 예술 축제의 몸집을 불려 대표 브랜드를 육성해야 한다”면서 “이번 미술축제에 포함된 전국의 다양한 미술 행사를 국민과 방한 관광객이 두루 즐기도록 지자체, 관계 기관과 협업해 관광·교통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강기정 시장은 “올해 30주년을 맞는 광주비엔날레는 축제의 장이고, 축제는 사회통합의 장이다. 생각이 다르고 취향이 다양한 사람들이 미술을 매개로 어우러진다”면서 “광주의 소중한 축적 자산인 광주비엔날레가 올해 더욱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정부, 서울, 부산과 함께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