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출시 8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 1000만대
2024년 03월 17일(일) 18:50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스토어 대치점에서 최신 무풍에어컨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무풍에어컨이 출시 8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량 1000만 대를 달성했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출시된 무풍에어컨이 최근 판매량 1000만대를 넘어섰다.

무풍에어컨은 ‘직바람 없이 쾌적한 무풍’으로 에어컨 시장에 혁신적인 냉방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풍 냉방은 소비자가 삼성 무풍에어컨을 선택하는 주요 기능으로 삼성전자가 최근 3년간 무풍에어컨을 구매한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구매자의 82%가 무풍 기능 때문에 삼성 에어컨을 선택했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은 무풍 기능을 선호하는 이유는 ▲춥거나 건조하지 않고 소음이 적은 냉방 ▲소비전력을 절약할 수 있는 높은 에너지효율 등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 무풍에어컨은 에너지 절감과 소비자 편의 기능을 줄곧 강화하고 있다.

스탠드형 제품인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2024년형 모든 모델이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또는 2등급을 획득했으며, ‘스마트싱스’에서 AI 절약 모드를 설정하면 에너지 사용량을 최대 30%까지 절약할 수 있다.

또 빅스비를 적용해 리모컨 없이 음성으로 다양한 기능을 실행할 수 있고, 간단한 음성 제어는 와이파이 연결 없이도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 실내 움직임을 인지해 에어컨을 알아서 작동하는 기능을 탑재해 제품을 한층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천만 소비자들이 선택한 무풍에어컨은 혁신을 거듭하며 에어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왔다”며 “앞으로도 뛰어난 냉방 성능은 물론 에너지 절감과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진화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