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재생에너지로 인구소멸 대응
2023년 06월 06일(화) 19:20
전국 첫 ‘햇빛연금’ 시행
인구 늘어난 신안 안좌면서
수산업 공존방안 모색 간담회
전남도가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전단지의 안정적 조성을 통한 재생에너지 발전 활성화 및 인구소멸 대응을 위해 주민 이익공유 증대 등 수산업 공존 방안 마련에 온힘을 쏟고 있다.

전남도는 전국 최초 ‘햇빛연금’을 시행 이후 인구가 늘고 있는 신안 안좌면을 방문, 주민과 안좌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해상풍력 발전단지의 주민 이익공유 증대와 수산업 공존방안 마련 간담회를 지난 2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이해 증진,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을 통한 인구소멸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안좌초등학교 5~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에서는 ‘햇빛과 바람을 이야기해요’를 주제로 태양광,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인구소멸 해법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또 신안군 대표 어민단체와 현장간담회를 통해 어업인 입장에서 바라는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신안은 인구소멸 고위험지역으로 분류되나 안좌면 인구는 2020년 12월 기준 2천988명에서 2023년 4월 기준 3172명으로 6.2%(148명) 늘었다. 안좌면은 태양광 발전 312MW 개발에 따른 이익공유제인 햇빛연금을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2021년 4월부터 매 분기 1인당 최고 51만원을 받는 지역으로 전남도는 안좌면의 이례적 인구 증가에는 햇빛연금의 역할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전남도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과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방안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3월 전국 최초로 어민단체가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4월엔 신안군, 신안군어업인연합회, (사)신안해상풍력발전사협의체, 신안부유식풍력산업협회가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통해 어민과 공존하는 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전남도는 개별 어민단체와도 발로 뛰는 현장소통을 통해 주민 수용성을 높일 방침이다.

강상구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해상풍력, 태양광 발전을 통한 재생에너지 100(RE100) 기업 유치와 신·재생에너지 이익공유제는 인구소멸·고령화 시대에 정부 재원이 추가로 소요되지 않는 가장 확실한 대안”이라며 “기존 재원의 효율적 투입 방안 마련도 중요하지만, 지자체가 재정 투입 없이 고군분투하는 인구소멸 대응 시책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