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에 지방 소멸 대응 ‘지역활력타운’
2023년 06월 04일(일) 18:50
국토부 공모 사업 최종 선정
1267억 투입 26만㎡ 규모 조성
귀농·귀촌 500세대 주거단지
농촌유학시설·예술인 단지 들어서

담양 대덕 매산지구 지역활령타운 배치도.

담양에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할 ‘지역활력타운’이 들어선다.

담양군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지역활력타운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지역활력타운 사업은 은퇴자·청년층 등의 지역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거·문화·복지·일자리 등이 복합 지원되는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력한다.

특히 지방 소멸 위기 대응과 이주민의 지속 가능한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맞춤형 주거 공간을 제공하고 돌봄·일자리·여가 등 필수 생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담양군 대덕면 매산리 544번지 일원에 추진되는 ‘담양 대덕 매산지구 지역활력타운 조성 사업’은 26만㎡ 규모로의 민관협력사업으로 국비 97억원, 지방비 30억원, 민자 1140억 등 총사업비 1267억원이 투입된다.

귀농 및 귀촌하는 은퇴자를 주 대상으로 500세대의 주거단지와 예술인 특화단지, 농촌유학시설, 커뮤니티 시설, 체육 시설 등 다양한 기반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커뮤니티 시설에는 아동·노인 복지시설, 주민동아리실, 공동식당이 포함돼 있어 주민 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보이며, 생활기반 시설을 전면 개방해 전 군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당 지역은 광주시와 20분 거리로 의료, 금융, 대형마트 등 기존 기반 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을 갖추고 있어 향후 쉼과 여유가 필요한 장년층의 이전 및 정착을 통해 친환경 전원마을의 대표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담양군은 이번 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전남도와 국토교통부 평가 등 3회의 평가를 거쳤으며, 최종 평가에서 이병노 군수가 직접 발표에 나서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최종 선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대덕 매산 지역활력타운’이 군에서 적극 추진 중인 지방 소멸 위기 대응과 지역 균형 발전, 앞으로 조성될 대규모 투자 사업의 일자리 연계형 생활인구 정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전국을 대표하는 매력적인 명품단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담양=한동훈 기자 hd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