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에너지밸리 조성 사업 속도
2022년 01월 24일(월) 20:40
공기관 이전 추진단 구성 등‘혁신도시 시즌 2’추진 전략 마련

나주시는 지난 19일 ‘2022년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를 갖고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등 현안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올해 대규모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나주시는 최근 강인규 시장 주재로 부서별 ‘2022년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를 갖고 민선 7기 시정의 성공적인 마침표를 찍기 위한 청사진을 발표했다.

이번 보고회는 총무국, 미래전략산업국, 안전도시건설국, 보건소, 소통정책·기획예산·감사실 및 대회협력사무소, 농업기술센터 순으로 3일 간 전체 34개 부서에서 발굴한 신규시책 78건과 역점시책 238건이 발표, 논의됐다.

강인규 시장은 올해 시정 역점 방향으로 ‘에너지-ICT융복합 지식산업센터 착공 등 에너지밸리 대규모 조성사업’, ‘혁신도시 시즌2 대비 공공기관 이전 추진단 구성’, ‘초강력 레이저센터 유치’ 등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지목했다.

또한 ‘중소기업 경영지원’, ‘소상공인 사회적 기업 전환’, ‘지역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복지 사각지대 발굴, ‘여성·고령·아동 3대 친화도시 세부사업’ 등 코로나19 장기화 위기 극복을 위한 적재적소 맞춤형 지원과 지역사회 촘촘한 안전망 구축을 강조했다.

나주시는 올해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에너지-ICT융복합 지식산업센터 ▲저압직류 핵심기기 인증지원센터 ▲EV·ESS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화 ▲빛가람 에너지클러스터 투자선도지구 등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에너지 분야 건립·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 구축에 힘을 쏟는다.

오는 3월 개교예정인 한국에너지공대의 성공적 설립 지원과 빛가람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생활SOC복합센터 건립 등 혁신도시 정주 현안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낡은 영산대교 성능 개선을 비롯해 ‘나주읍성·영산동·죽림동·금천면 도시재생사업’, ‘옛 나주극장 문화재생’, ‘이창동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및 남평읍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추진 등 도시재생에 기반한 원도심 활성화도 도모한다.

농정시책으로는 2022년 농촌협약 공모에 선정된 공산·세지 등 5개 면을 대상으로 한 ‘영산강변 생활권 활성화 사업’을 비롯해 ▲나주로컬푸드 인증제 ▲미래세대 Non-GMO 유채유 공급 ▲스마트 APC 구축 등 농산물 통합마케팅 내실화 ▲4차 산업기반 디지털농업 기술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나주인의 삶을 기록하는 기록관 건립 ▲스쿼시 전용 경기장 건립 등 공공체육시설 환경 개선 ▲남도의병역사박물관 건립 지원 △빛가람혁신도시 도시숲 조성 ▲주택화재 피해주민 재난지원금 지원 등이 눈길을 끌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2018년 대한민국 에너지수도 비전 선포, 2019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유치, 2020년 5대 선도정책과제 추진, 2021년 코로나19 대응 등 민선 7기는 위기와 도전 속에 매년 놀라운 성과를 이끌어냈다”며 “부서별 주요 현안사업들이 민선 7기 성공적 마무리와 다가올 민선 8기 핵심 추진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소관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