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명품 매실’ 첫 유럽 수출길…9월까지 95t 수출
2021년 07월 21일(수) 01:45
스위스 제약회사에 납품

지난 19일 순천시 승주읍 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APC)에서 ‘순천 매실’의 유럽 첫 수출 상차 행사가 열렸다. <순천시 제공>

순천의 명품 특산물인 매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유럽 수출길에 올랐다.

순천시는 지난 19일 승주읍 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APC)에서 허석 순천시장, 강성채 순천농협 조합장, 김원일 농협전남지역본부 경제부본장, 김도순 순천연합조합 공동사업법인 대표이사 등 수출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천 매실’의 유럽 첫 수출 상차 행사를 가졌다.

이날 상차식을 가진 매실은 95t으로 9월까지 3~4회 걸쳐 수출한다.

스위스 제약회사인 ‘스트라젠(Stragen Pharma SA)’에 납품되며 간 건강기능성식품인 ‘레비커(Leviker)’의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순천 매실은 구연산을 포함한 각종 유기산과 비타민 등이 풍부해 명품으로 꼽히고 있다.

원물 뿐만 아니라 가공식품인 곤약젤리, 매실청, 매실씨앗호떡이 미국, 중국 등으로 수출되고 있다. 매실의 기능성을 인정받고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수출이 더욱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적으로 농산물 판매시장 위축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낌없는 행·재정적 지원과 다양한 유통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외 안정적 판로 확대와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