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맞아?…이상 저온에 눈 펄펄
2021년 01월 13일(수) 17:47
영하 날씨에 가축 600여마리 폐사

라오까이성에서 주민들이 눈 내린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북부와 중북부 지역에서 예년보다 낮은 기온이 며칠째 이어지면서 가축 600여마리가 폐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13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와 베트남통신(VNA) 등에 따르면 최근 중부 투아 티엔 후에성에서는 떨어진 기온에 찬비까지 계속 내려 물소와 젖소, 염소 등 가축 460여마리가 목숨을 잃었다. 북부 라오까이, 까오방성 등에서도 전날 현재 물소 148마리, 젖소 79마리, 염소 1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 지역 관계자들은 낮은 기온과 찬비로 인해 가축이 이렇게 많이 폐사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중북와 중북부 지역 산간 지역 온도는 평소 이 시기 9~11℃이지만 최근에는 4~7℃에 불과해 폐사하는 가축 수가 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지역민들은 계속해서 내리는 찬비 때문에 가축들이 폐사하는 것은 물론, 겨울-봄철 농사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투아 티엔 후에성 농업 및 농촌개발국의 호 방 부국장은 “성 전체로 지금쯤이면 2만8000㏊(헥타르)에 씨를 뿌려야 했지만, 현재까지 2000㏊ 파종에 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농업국 관계자들은 농촌 지역을 찾아 주민들에게 헛간을 보수하고 불을 피워 소나 염소들의 체온을 따뜻하게 하는 방법들을 전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기상 당국은 이날까지 북부 및 중북부 지역에 예년보다 추운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가운데 산악 지역인 북부 라오까이성 산골 마을인 이띠에는 최근 눈이 내렸다. VNA는 적설량이 15㎝ 가량이라고 전했다. 아열대 기후인 베트남에서 눈이 내리는 경우는 드물다. 이 때문에 많은 관광객이 몰려 설경을 만끽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다만 눈길에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추락 및 추돌 사고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적도 부근 동태평양 바다 수온이 평년보다 낮아지는 현상인 라니냐의 영향으로 최근 예년보다 더 추운 겨울 날씨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