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최대 미래직업체험 ‘순천만잡월드’ 5월 개관
2021년 01월 06일(수) 19:45
485억 투입 3월 마무리…3~4월 62개관 시범운영
“4차산업혁명 시대 이끌 미래 인재 육성 교육장”
호남권 최대 직업체험센터인 순천만잡월드<조감도>가 오는 5월 문을 연다.

5일 순천시에 따르면 순천만잡월드는 총 사업비 485억원을 들여 해룡면 대안리 일대 건축 연면적 8007㎡,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건축된다.

잡월드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4차산업혁명과 관련된 미래직업을 체험 할 수 있는 공간이며, 어린이 체험관 28개, 청소년 체험관 34개로 총 62개의 직업체험이 가능하다.

순천시는 순천만잡월드가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양성의 교육장으로써 역할과 함께 순천만국가정원과 4차산업혁명 체험클러스터와 연계한 수학여행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순천시는 오는 2월까지 내실 있고 능력 있는 운영대행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3월과 4월 시범운영 기간은 진로교사, 각 지역 교육지원청의 자유 학년제 담당 장학사와 진로 코디네이터를 초청해 개선사항을 확인한 후 운영미비점을 보완해 5월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순천시는 순천만잡월드의 인지도 제고와 확산을 위해 전남, 전북, 경남, 광주 지역의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홍보와 함께 교육청, 교육지원청과의 업무협약으로 상호 교육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순천만잡월드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우며 더 나아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미래인재 양성교육장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