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순직 경찰·민간인 유족 ‘72년만에 화해’
2020년 10월 19일(월) 18:30
“아픔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
여수서 민·관·군·경 합동 추념식
“아픈 과거 진실 되찾기 바란다”

19일 오전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 추념식에서 윤정근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왼쪽)과 남중옥 순직경찰 유족 대표(오른쪽)가 화해와 상생을 다짐하며 손을 잡고 있다. <여수시 제공>

제72주년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 추념식이 19일 오전 10시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광장에서 거행됐다.

올해는 순직 경찰 유족들이 추념 행사에 참석해 72년 만에 처음으로 민·관·군·경이 모두 모여 희생자들을 추념했다.

합동 추념식에는 윤정근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과 남중옥 순직경찰 유족 대표, 순직경찰 유족회, 전몰군경유족회,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권오봉 여수시장과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김회재·주철현 의원 등 정치인도 참석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순직경찰 유족 대표가 합동 추념식에 참석해 화해와 상생의 의지를 밝힌 데 이어 올해는 유족들도 행사에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추념식은 4대 종교단체 대표의 추모와 시립국악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홍보 영상 상영, 추모 공연, 추념사,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10시 정각에는 묵념 사이렌이 울려 여순사건 영령들을 추모하는 시간도 가졌다.

윤정근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과 남중옥 순직경찰 유족 대표는 화동으로부터 동백 꽃다발은 받은 뒤 화해와 상생을 다짐하며 악수를 해 눈길을 끌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70여년의 세월과 시대적 그림자에 가려졌던 아픈 과거가 이른 시일 내에 진실을 되찾기 바란다”며 “동백꽃이 역사적 비극보다는 화합과 평화의 미래를 상징하는 꽃으로 거듭나기 소망한다”고 밝혔다.

주철현 의원(여수갑)은 “여순사건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은 좌와 우를 떠나 여수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가능하다”며 “본회의 통과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지역민들과 유족들의 격려와 동참이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재 의원(여수을)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에게 가까이 다가와 있다”며 “조속한 사건 진상규명으로 72년이 넘은 오래된 한을 풀고 피해자와 유가족의 명예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추념식이 끝난 뒤에도 시민과 유족들은 헌화하며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