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지역 호우 피해 대학생등에 유당문화재단, 2천만원 장학금
2020년 10월 08일(목) 00:00
유당문화재단(이사장 최재훈)은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 피해를 본 가구와 형편이 어려운 가구의 대학생 22명에게 50만원부터 100만원까지 총 2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지난 6일 화순군청에서 열린 장학금 기탁식에 참석한 최재훈 유당문화재단 이사장은 “한 사람의 훌륭한 인물이 세상을 바꾼다”며 “장학금을 받게 되는 학생들이 인재로 성장해 세상을 이롭게 하고 고향 발전에 이바지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유당문화재단 창립자인 최상옥 남화토건 회장과 최재훈 유당문화재단 이사장의 지역 사랑과 후배들에 대한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지역의 미래인 학생들이 꿈을 이뤄는데 우리 군이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화순 출신으로 남화토건의 창업자인 최상옥 회장의 뜻에 따라 설립된 유당문화재단은 매년 화순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640명에게 장학금 3억8100만원을 지원했다.

/화순=조성수 기자 css@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