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가용자원 총동원 수해복구 지원”
2020년 08월 12일(수) 00:00
집중호우 점검 국무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최근의 폭우와 관련해 “피해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을 다각도로 검토해달라”며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피해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장마는 오늘로써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며 “막바지이지만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더는 인명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또 농산물 수급 관리와 시설물 안전기준 점검 등에도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를 화상으로 연결, 피해상황 및 긴급 복구계획, 건의사항 등을 청취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