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60㎜ 물폭탄 쏟아진 광주 도심 현장
2020년 08월 07일(금) 17:54

오후 4시 20분께 광주시 서구 양동 복개상가 밑 광주천. 복개 다리 바로 밑까지 물이 차올랐다.

7일 광주에 시간당 6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광주 도심 곳곳이 침수됐다.

광주시 서구 양동 일대 광주천은 범람의 위기에 처하면서 긴급히 차량 통행이 제한됐다.

이날 오후 5시까지 광주에는 168.5㎜의 비가 내렸다.



<이날 오후 4시30분께 광주일보 취재진이 확보한 폭우 속 광주와 전남 지역 주요 현장.>

광주시 서구 양동 광주천의 모습.
화순에서도 폭우로 차가 물에 잠겼다.
화순에서도 폭우로 차가 물에 잠겼다.
공주시 서구 금호지구 일대. 물이 차오른 도로 위를 차가 천천히 지나다니고 있다.
광주시 북구 중흥동 일대 모습.
7일 오후 4시 40분께 폭우로 범람위기를 맞은 광주시 서구 양동 일대 광주천을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습.
7일 오후 4시 40분께 폭우로 범람위기를 맞은 광주시 서구 양동 일대 광주천을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습.
7일 오후 4시 40분께 폭우로 범람위기를 맞은 광주시 서구 양동 일대 광주천을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습.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