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객 50명으로 줄였는데 환불 왜 안되나요”
2020년 07월 07일(화) 00:00
광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예약인원 줄여주지 않은 예식장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실내 입장이 50명 미만으로 제한된 탓에 지난 5일 광주시 광산구 한 예식장에서 실내로 들어가지 못한 하객들이 식장 입구에서 예식을 지켜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예비 신혼부부들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광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모임과 집회를 금지하면서 결혼식 하객을 50명 이내로만 불러야 하는데도, 예식장측은 기존 계약에 맞춰 비용을 환불해주지 않고 있어서다.

광주시 홈페이지와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는 관련 신혼부부들의 불만이 줄을 잇고 있지만 민간 업체와의 계약으로 해결할 수 없어 광주시도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가 코로나19 방역 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격상한 2일, 결혼을 앞두고 예식장 예약을 했던 신혼부부들의 불만 섞인 민원 전화 수백통이 쏟아졌다.

한 예비신부는 “50명을 모시고 결혼식을 어떻게 하느냐”며 울음을 터트렸고 “예식장 입장 인원이 50명으로 줄었지만 최소 식당 예약인원은 그만큼 줄여주지 않아 환불받기도 힘들다”는 신혼부부들의 불만이 대부분이었다.

방역대응체계가 상향 조정되면서 실내 행사 참여인원이 50명 이내로 제한됐지만 예식장들은 결혼식 때 최소 식당 예약인원을 200명~250명 정도로 계약한 점을 들어 인원을 조정하지 않고 있다는 게 이들 신혼부부들의 불만이다.

실내 예식 참여 인원이 50명에 불과한데도, 200명으로 잡아놓은 식당예약인원은 30% 수준만 줄여 140명분 식사비용을 받고 있다는 얘기다.

온라인 광주결혼준비커뮤니터 사이트인 네이버 ‘결준비’ 카페에는 예식장의 최소 식당 예약인원 문제와 관련된 문의 글이 줄을 잇고 있다.

한 회원은 “신랑·신부가 지인들 축하도 받을 수 없는데, 예식장은 자기들 돈 벌기에만 급급해 위약금을 내라는 등 ‘배째라’식 운영을 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도 ‘사회적 거리두기 2, 3단계에 대한 결혼식장 대책 마련해달라’는 게시글이 올라온 뒤 3705명이 동의한 상태다.

오는 11일 결혼을 앞둔 직장인 A(여·29)씨는 “예식을 돕는 관계자들을 포함하면 사실상 예식장에는 40명 가량만 입장할 수 있는데,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면서 “이미 한차례 연기를 해 더 연기하기도 어렵다”고 발을 동동굴렀다.

민원이 빗발치는데도 예식장들은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손을 놓고 있다. 고작 10~20% 수준으로 최소 식당 예약인원을 줄여준다거나, 예식을 늦추고 결혼식 이후로는 사실상 이용하기 쉽지않은 식사권 이용 기간을 늘려주는 식의 형식적 대안만 내놓고 있다.

예식장들은 별도의 대관료 대신 식당 최소 예약인원을 주 수입원으로 하고 있어 무작정 줄이기도 버겁다는 입장이다.

한 예식장 관계자는 “웨딩업계도 코로나 사태 속에 매출이 10분의 1로 감소한 상태”라며 “예식에 투입되는 기본 인력과 장비를 생각하면 보증인원 일부 감축도 상당히 배려한 조치”라고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도 “개인 간 계약 관계라 지자체가 개입하기 어렵다”면서 “예식장측과 신혼부부들 간 원만한 해결을 권고하는 것이 유일한 대안”이라며 난감해하고 있다.

/글·사진=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