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인천 코로나 확진자 2명 광주 들러…접촉자 20여명 검사
고3 등교 185명 진단 검사
2020년 05월 21일(목) 19:37
고 3 학생의 등교가 시작된 상황에서 타지역 확진자 2명이 광주를 방문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광주는 지난달 16일 이후 35일째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고3 학생들이 등교를 시작한 20일 이후 각급 학교 학생 등 183명이 진단 검사를 받아 107명이 음성 판정을, 나머지 76명은 검사 중이다.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서도 이태원 클럽 등에 방문한 지역민 507명 전원이 음성으로 나타났다.

학교 내 감염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충남 서산 9번, 인천 미추홀구 27번 확진자가 광주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산 확진자는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자의 지인으로, 19일 검체 채취 후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17일 오전 광산구 월계동 친척 집에 머물다가 같은 동의 감자탕집, 골프존, 커피숍 등을 방문하고 밤 9시께 자차로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친척 등 밀접 접촉자 8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며 추가 접촉자 11명은 검사 중이다.

인천 확진자는 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12일 증상이 나타났지만 19일 검사해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상 발현 전인 10일 자차로 광주에 도착해 광산구 쌍암동 숯불갈비 집과 친척 집을 방문한 뒤 광주를 떠났다. 인천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추가 접촉자 5명은 검사 중이다. 광주시는 이동 동선별로 방역을 마치고 CCTV, 신용카드 명세를 파악해 접촉자가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