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파월 “셧다운 지속땐 경제 영구 손상”
美경제 양대 수장 화상청문회
“2차대전 이후 가장 심각
손실 감수하며 각종 부양책”
2020년 05월 20일(수) 18:26

미국 뉴욕 맨해튼 월스트리트의 상징인 '황소상'에 마스크가 씌워져 있다. /연합뉴스

미국 경제를 이끄는 양대 수장이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경기 침체의 장기화 가능성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이고 과감한 경기부양 조치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나섰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다.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각각 이끄는 컨트롤타워가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 것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이들은 미국 경제가 이르면 3~4분기 회복 국면에 들어서기까지 더욱 암울한 지표가 이어질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경고했다.

므누신 장관은 “올해 2분기에는 더욱더 높은 실업률과 더 부정적인 지표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사람들을 일터로 되돌아오게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주 정부들이 셧다운을 몇 달 연장한다면 미국 경제는 결코 완전하게 회복할 수 없다. 영구적인 손상이 될 수 있다”면서 “보건 이슈를 고려하면서 안전한 방식으로 경제활동을 재가동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연준의 유동성 프로그램에 제공한 4540억 달러에 대해선 “손실을 감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연준으로선 손실 부담 없이 적극적으로 대출에 나서라는 뜻이다.

재무부는 4540억 달러 가운데 1950억 달러를 연준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 장관은 “나머지 자금(2590억 달러)도 배정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번 경기하강의 범위와 속도는 현대사에 전례가 없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어떤 침체보다도 심각하다”면서 “질문은 남아있다. 지원조치가 충분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면서 “이런 조치들은 폭넓은 대응의 단지 한 부분에 불과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동성 지원의 범위를 추가하는 방안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주정부·지방정부의 해고가 경제 성장에 부담을 가했다는 실증 결과가 있다”면서 지방채 지원 대상의 인구 기준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각종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도 이달 말까지는 실제 가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