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긴급재난지원금 확대, 여야와 심도있는 논의 거칠 것”
“시진핑 올 방한 입장 변화 없어”
2020년 04월 07일(화) 19:00
청와대는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해 지급하자는 여야의 주장에 대해 국회와 논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국민께 지원금이 하루속히 지급되도록 신속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는 여야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 하위 70%에 4인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4월 내 소득 구분 없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미래통합당은 ‘총선 전 모든 국민 1인당 50만원 지급’을 제안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정치권의 요구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가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국회에서 심의 과정을 거칠 것이며, 거기서 여러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만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재정권한을 가진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70% 국민에게 지급하는 안을 국회에 보낼 것이라고 누차 말씀드렸다”고 말해 당장은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안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

한편, 청와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하반기 이후로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한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시 주석의 올해 중 조기방한 추진에 대한 양국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방한 시기를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