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전 계약
다음달 7일 출시…1531만원부터
2020년 03월 25일(수) 18:30

‘올 뉴 아반떼’<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25일 이날부터 아반떼 완전변경 신차인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5년만에 나온 7세대 아반떼인 ‘올 뉴 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와 1.6 LPi 두가지로 운영되며, 다음 달 7일 출시된다.

1.6 하이브리드 모델과 1.6 터보 N라인은 향후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1531만∼2422만원, LPi(일반판매용) 모델 1809만∼2197만원 범위에서 책정된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 1531만∼1561만원 ▲모던 1899∼192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2422만원으로 책정됐다.

LPi 모델은 ▲스타일 1809만∼1839만원 ▲스마트 2034만∼2064만원 ▲모던 2167만∼2197만원 범위다.

‘올 뉴 아반떼’는 스포티한 디자인, 3세대 신규 플랫폼으로 향상된 안전성, 실내공간, 연비 효율, 차급을 뛰어넘는 최신 첨단 안전 편의사양이 특징이다.

연비는 15인치 휠, 복합 연비 기준으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MPI 엔진 15.4㎞/ℓ, 1.6 LPi 엔진 10.6㎞/ℓ다.

현대차는 사전계약 고객에게 특별 정비쿠폰을 주고, 추첨으로 뽑은 100명에게는 현대 디지털 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무상 장착해준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