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코로나 확진자 확산
고온다습한 날씨와 무관한 듯
2020년 03월 19일(목) 00:00

말레이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국내외 이동을 제한하는 '국가 봉쇄'에 돌입한 18일 세팡에 있는 쿠알라룸푸르국제공항 국제선 도착장이 텅 비어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날씨가 덥고 습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도 계속 늘고 있다.

18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72명, 말레이시아는 673명으로 각각 늘었다. 싱가포르는 243명, 필리핀 187명, 태국 177명, 베트남 61명, 브루나이 54명 등이다.

동남아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은 말레이시아 경우 지난 9일까지만 해도 99명으로 두 자릿수였지만, 2월 28일∼3월 1일 쿠알라룸푸르 스리 페탈링 이슬람사원에서 1만6000여명이 참석한 종교 행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말레이시아 확진자 673명 가운데 3분의 2를 비롯한 브루나이 50명, 싱가포르 5명, 캄보디아 13명, 태국 2명 등이 이 행사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감염됐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코로나19 확진자 0명을 기록했으나 지난 2일 첫 확진자 발생 후 현재 감염자가 172명까지 늘었다.

일각에서는 ‘고온다습한 기후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의 활동을 억제할 것’이라며 날씨가 더워지면 코로나19 사태가 잦아들 것으로 기대하지만, 최근 동남아시아의 확진자 증가 속도로 볼 때 근거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