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한 만큼 가져가고 사랑한 만큼 채워주세요”
장흥 안양면 ‘사랑나눔 쌀독’
이웃들 자율 복지 큰 호응
2020년 02월 25일(화) 00:00
장흥군 안양면 행정복지센터 앞에 옹기가 하나 있다. ‘365일 마르지 않는 사랑나눔 쌀독’이다.

100% 주민들의 기부로 운영되는 이 쌀독은 평범한 이웃들의 자발적인 나눔을 통해 특별한 마음을 전한다.

‘생활이 어려운 분은 필요한 만큼 가져가고, 여유있는 분은 사랑하는 만큼 채워주는’ 안양면 만의 자율복지 시스템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 1880㎏의 쌀이 기부돼 100여명의 주민과 37개 마을경로당에 전달됐다.

안양면에서는 ‘사랑나눔 쌀독’ 활성화를 위해 어려운 주민들이 마음의 부담 없이 쌀을 가져갈 수 있도록 ‘동고동락 데스크’를 마련했다. 동고동락 데스크는 기부된 쌀을 소포장해 비치하는 등 다양한 기부물품을 함께 나누는 정감어린 장소로 이용되고 있다.

송남신 안양면장은 “안양면은 365일 마르지 않는 ‘사랑나눔 쌀독’을 통한 이웃사랑으로 추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으로 오랫동안 행복한 안양면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