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인 4만991명 전수조사하라”
대구교회 다녀온 교인·접촉자 확진 4명…추가발생 가능성
광주·전남 교인 수 전국서 가장 많아…광주경찰 조사 손 놔
2020년 02월 24일(월) 00:00

23일 오전 광주시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 주변이 인적이 드문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다녀온 교인들 가운데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급증하면서 광주·전남 교인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광주시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신천지 교인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려고 했다가 실패한 점 그리고 광주·전남지역 신천지 교인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점을 고려하면, 즉각 조사에 나선 대구지방경찰청과 달리 행정에만 맡겨놓고 ‘관망’하는 듯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광주 경찰의 안이한 상황 인식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전국 최대규모인데도 전수조사 못한다니=23일 신천지 광주교회측에 따르면 광주·전남 신천지 교인은 4만 991명으로, 북구 오치·송하동 2개 교회에 다니는 교인만 2만6715명, 전남에는 목포·여수·순천·광양 지회 소속 교인이 1만 4276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여기에 광주지역 95개 복음방·선교센터를 다니는 이른바 ‘예비’ 교인 5378명, 전남 ‘예비’ 교인 4118명 등을 합하면 광주·전남 신천지 관련 교인은 5만명을 육박한다.

이들 중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왔다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4명에 이르고 이들의 배우자 2명과 성경공부를 같이 하는 접촉자 1명 등 총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성경 공부를 하면서 밀접 접촉한 교인들 중 발열·기침 등 ‘유증상자’만 58명이라는 게 신천지측 설명이다.

하지만 이들 정보 대부분이 신천지측에서 제공한 것으로, 대구지역 대규모 확진 사례 발표 당시만 해도 광주지역 참석자는 없다고 발표했다가 뒤늦게 참석 인원을 수정하는 등 혼선을 초래해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광주시 주도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광주시 관계자는 그러나 “전수조사 방향은 어렵다고 한다”며 신천지 측 협조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임을 드러냈다.

◇광주 경찰 ‘뒷짐’지고 있나 =광주북부경찰은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가 대규모 확진 사례가 드러난 뒤에도 광주지역 교인 참석 여부를 파악하지 않는 등 사실상 한 발짝 물러선 채 관망하던 상태였다. 북부경찰은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확진자가 40명을 넘기던 19일에도 “경찰이 대구지역 예배에 참석한 교인을 파악할 필요는 없다”고 했었다.

광주·전남 6곳 가운데 신도수가 가장 많은 신천지 광주교회가 관할지역에 있음에도 대구 예배에 참여했거나 이들과 접촉했던 교인들을 파악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서 무관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광주 경찰은 대구지방경찰청이 형사·수사 분야 인력 600여명을 동원, 연락이 닿지 않는 신천지 교인에 대한 조사에 들어간 것과 달리, 광주시가 전수조사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임에도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는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전수조사를 위한 신도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한 것과도 대조적이다. 경찰이 밝힌 ‘서민들이 더욱 안심하고, 안전하고, 행복하도록 공감과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치안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말이 무색한 형편이다.

신천지 광주교회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모든 정보는 최대한 광주시측에 제공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