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화양~고흥 적금 해상교량 28일 개통
명품 해양관광시대 열린다
2020년 02월 18일(화) 18:25

여수 둔병도와 낭도를 잇는 둔병대교.

‘여수 밤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접근로가 개통된다. 다도해의 풍경과 바다·어촌의 생생한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길이다.

18일 여수시에 따르면 국도 77호선 여수 화양면과 고흥 적금면를 잇는 해상교량 4곳이 오는 28일 개통된다. 총 연장 17㎞로 여수시 4개 섬(조발도·낭도·둔병도·적금도)을 해상교량과 도로로 연결하는 것이다. 해상다리는 4개로 적금대교, 낭도대교, 둔병대교, 팔영대교 등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개통에 앞서 여수 관광의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고 19일 현장 점검에 나선다.

앞서 지난 설 명절 임시 개통 기간 3만4000여대의 차량이 운행하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365개 보석같은 섬을 보유한 여수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 눈에 만끽할 수 있는 명소로 주목되기 때문이다.

여수시는 그동안 4개 섬 지역에 ‘가고 싶은 섬 낭도 및 낭도항 개발사업’, ‘둔병항 어촌뉴딜300 사업’, ‘섬마을 너울길 조성사업’, ‘교량 야간경관조명 사업’, ‘브릿지 시티투어’ 등 어촌·관광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들 사업 중 교량 야간 경관조명사업이 완공되는 3월에는 낭만의 아이콘 여수 밤바다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관광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올해 설계 용역비가 반영된 화태∼백야 구간 해상교량이 개통되면 여수시 돌산과 화양,고흥 영남을 잇는 11개 다리(일레븐 브릿지)가 모두 완성된다. 보석같은 섬과 아름다운 해상교량이 어우러진 2026년 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여수시는 기대하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빈틈없는 사전 점검을 통해 여수와 고흥을 오가는 주민과 관광객이 더욱 쾌적하고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명품 해양관광도로 건설과 여수∼고흥 브릿지 시티투어 등 핵심 관광상품을 개발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