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 출마 제안 긍정 검토”
2020년 01월 23일(목) 00:0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총선 입후보자 교육 연수가 진행된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만나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

이에 이낙연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 내일 말씀드리겠다”며 “(대표 제안을) 설마 거부야 하겠느냐”라고 사실상 수락의 뜻을 나타냈다. 이 전 총리가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면 당연직으로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맡는 이해찬 대표와 함께 ‘투톱 체제’로 총선을 지휘하게 된다.

민주당은 이르면 설 이후에 2명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권역·직능 대표자 등 다수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구성된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는 방침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역시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면서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는 것은 그야말로 중요한 결정을 함께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총리가 종로에 출마하게 된다면 험지 출마를 공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종로 빅매치’가 성사될 것인지 주목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